오늘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도덕성·檢개혁' 핵심쟁점

野, 前용산세무서장 뇌물사건 개입 의혹·처가 의혹 '집중 제기'
與, '황교안 국정원 댓글수사 개입' 의혹으로 '역공 태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개최한다.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야당은 특히 윤 후보자가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인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사건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집중 제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장모인 최 모 씨의 사기사건 연루 의혹, 의료법 위반 사건 관련 의혹, 동업자에 대한 무고죄 고소 관련 의혹도 핵심 쟁점으로서 한국당은 윤 후보자의 영향력 행사 여부를 따질 계획이다.

이에 여당은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수사 외압 의혹을 제기하며 역공 태세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 여론조작 의혹 사건'의 특별수사팀장을 맡았던 윤 후보자는 같은 해 10월 국정감사에서 "(황 장관도 수사 외압에)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한 바 있다.

앞서 여야는 윤 전 세무서장과 이 모 변호사 등 5명을 증인으로 부르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지난 5일 기자회견에서 윤 전 세무서장의 해외 도피가 확실시되고, 윤 후보자가 윤 전 세무서장에게 소개한 것으로 의심되는 이 모 변호사도 잠적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행방이 묘연한 이들이 청문회에 참석할지는 아직 미지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여야는 검경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검찰개혁 이슈에 대한 윤 후보자의 입장을 확인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