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김상조, 정의선·최태원·구광모와 회동…수출규제 논의

靑 "대외경제상황 불확실성 의견교환, 향후 긴밀소통"…내용·장소·대상 함구
보안 고려 靑에서 만난 듯…5대그룹 면담 추진하다 이재용·신동빈 불참
文대통령, 10일 청와대서 30대 그룹 총수 만나

김상조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연합뉴스 김상조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연합뉴스

한국 경제의 두 컨트롤타워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휴일인 7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대책 논의를 위해 주요 기업 총수들을 면담했다.

다만 청와대와 정부는 홍 부총리와 김 실장이 구체적으로 어떤 기업을 만났는지는 물론 면담 장소와 오간 대화 내용 등에 대해선 철저하게 함구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홍 부총리와 김 실장은 오늘 주요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며 "대외 경제 상황의 불확실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향후 적극적으로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날 만남 대상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3개 대기업 총수다.

당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포함한 5대 그룹 총수를 만나는 방안이 고려됐지만, 이 부회장과 신 회장은 해외 출장 등 일정으로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만남 방식은 그룹 총수를 한꺼번에 보지 않고 차례로 면담했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장소도 보안을 고려해 청와대에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홍 부총리와 김 실장은 대기업 총수들로부터 일본의 수출규제가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정부의 대응 기조를 설명한 동시에 기업별 구체적 대응 방안에 대해서도 일정 부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청와대는 이번 사안이 상대가 있다는 점에서 관련 내용을 일절 공개하지 않기로 하는 등 신중 대응 모드를 유지했다.

이런 신중한 기조는 세계무역기구(WTO) 제소와 일본산 소재부품의 국산화에 대한 집중 지원 등 이미 공개된 정부 대응에 더해 이번 사안에 대한 구체적인 전략과 전술이 공개되는 게 결코 유리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경제부총리와 정책실장이 기업 총수를 만나는 등 문제 해결 노력을 가속하고 있지만, 청와대는 이번 사안의 민감성을 고려해 대통령이 전면에 나설 단계는 아직 아니라고 판단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와 정부의 기업 면담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10일에는 청와대에서 30대 그룹 총수들과 간담회를 갖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