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문회, 여야 공방의 핵심 뇌관으로 부상

한국당의 개인적 비위 및 검찰개혁 등 날선 공격 예고에 민주당은 전방위적 방어태세... 누가 이길까?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청문회에는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사건 개입 의혹, 장모의 사기 사건 연루 의혹 등 윤 후보자의 신상 문제부터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이슈까지 현안이 산적해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청문회에는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사건 개입 의혹, 장모의 사기 사건 연루 의혹 등 윤 후보자의 신상 문제부터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이슈까지 현안이 산적해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에서 열린다.

야당은 윤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집중 제기하며 도덕성 검증에 주력할 것으로 보이는 반면 여당은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수사 외압 의혹을 제기하며 역공을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당은 우선 윤 후보자가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인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사건을 정조준하고 있다. 윤 전 세무서장이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윤 후보자로부터 대검 중수부 출신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받았다고 의심하고 있는 것이다. 당시 윤 후보자가 윤 전 세무서장과 골프를 친 사실이 드러나 한국당으로선 고삐를 바짝 당겨 쥐고 있다.

이처럼 윤 후보자와 관련한 도덕성 논란은 이번 청문회의 핵심 쟁점 가운데 하나로 부상하는 분위기다.

한국당에 따르면 윤 후보자의 장모인 최모 씨와 관련해 이번 청문회에서 다뤄질 사안은 사기 사건 연루 의혹, 의료법 위반 사건 관련 의혹, 동업자에 대한 무고죄 고소 관련 의혹 등 3건에 이른다.

하지만 윤 후보자는 최씨의 사기 사건 연루 의혹에 대해 자신과 무관한 사건이라며 "사건 관련 내용을 알지 못하고 수사·재판 과정에 관여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여권은 이를 그대로 받아 들여 한국당 주장에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민주당은 최근 '흠집내기 청문회는 안된다'고 반대했고, 역으로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하며 역공에 나섰다.

윤 후보자는 지난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 여론조작 의혹 사건'의 특별수사팀장이었고, 검찰 수뇌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정원 직원들에 대한 체포·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이 때문에 당시 법무부는 윤 후보자를 수사팀에서 배제하고 정직 1개월의 처분을 내렸다.

한편 여야는 또 윤 후보자를 상대로 검경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검찰개혁 이슈를 놓고 논쟁을 벌일 예정이다.

윤 후보자는 국회에 제출한 서면질의 답변서에서 "최종 결정은 국민과 국회의 권한이며, 공직자로서 국회 결정을 존중하겠다"며 "형사사법 시스템은 국민의 권익과 직결되기에 한 치의 시행착오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