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사회적경제는 포용국가의 한 축…취약계층 버팀목"

"도시재생 사업 연계해 지역 일자리 창출… 국회 계류 '사회적경제 3법' 조속 통과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사회적경제는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사람 중심 경제'와 '포용 국가'의 중요한 한 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해 격려사에서 "사회적경제 기업은 사회의 크고 작은 문제를 해결하는 데 앞장서며 취약계층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직후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국정과제로 채택, 사회적경제 활성화 종합대책을 마련해왔다.

문 대통령은 "이윤을 앞세우는 시장경제의 약점과 공백을 사회적 가치를 함께 생각하는 경제로 메워주는 게 사회적경제"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출범 초 사회적경제 가치에 주목했다"며 사회적경제 활성화의 국정과제 채택, 청와대 사회적경제비서관 신설, 일자리위원회에 사회적경제 전문위원 설치, 사회적경제 활성화 종합대책 발표 등의 사례를 언급한 뒤 "앞으로도 이런 노력을 지역기반·민간주도·정부 뒷받침 원칙하에 더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해 지역 자원을 활용한 지역 일자리를 만들고 수익을 지역에 재투자하는 '지역 순환형 경제모델'을 도입하겠다"며 "연구자·일반시민·사회적경제조직·지역대학이 함께하는 사회문제 해결형 R&D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노력만으로 모두 이룰 수 없다"며 국회에 계류된 '사회적경제 3법'의 조속한 처리와 함께 지자체와의 협력, 민간의 자발적 참여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누구도 희망으로부터 소외돼선 안 된다. 희망이 큰 사회가 따뜻하고도 강한 사회"라며 "가치 있는 삶, 꿈이 있는 사회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