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바른미래 대표 "대통령이 최저임금 동결 선언하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경제 쇼크 방지 위해 대통령 결단 촉구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오른쪽)가 5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마친 뒤 동료의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오른쪽)가 5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마친 뒤 동료의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5일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내년도 최저임금 동결을 선언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경제 쇼크가 다시 일어나는 일을 막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저성장 양극화를 더욱 심화하는 상황에서 노동계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하자는 주장을 하고 있다"며 "더 이상 노동계 주장에 휘둘렸다가는 중소기업과 영세 자영업자의 완전한 몰락을 피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는 상위 계층과 하위 계층의 소득을 함께 줄여놓고 소득주도성장 때문에 소득 격차가 완화됐다고 국민을 속이고 있다"며 "이러려고 통계청장을 바꿨나. 부끄러운 줄 아시기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그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관련해선 "게임의 룰을 다루는 선거법만큼은 13대 국회 이후 지난 30년 동안 여야 합의로 처리해 왔던 관행이 지켜지기 바란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사건에 대해 "국정조사를 미루고 진상규명을 회피한다면 그것이야말로 국회의 직무유기"라며 더불어민주당의 국정조사 수용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