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접견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에서 손정의(일본명 손 마사요시)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을 접견했다. 두 사람은 AI 시대 대응책, 정부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혁신성장 등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손 회장은 준비해온 자료 발표를 통해 AI 시대 변화상을 상세히 전했다. 그러면서 손 회장은 "대한민국이 인터넷 강국이었지만 지금 AI 시대에서는 대한민국과 일본 둘 다 늦었다"며 "중국과 미국이 훨씬 앞서 간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산업의 변혁을 가져오는 중심에 AI가 자리잡고 있다"며 "한국도 이 분야 투자를 집중적으로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손 회장은 AI 기업 투자 방향과 펀드 수익 방안 등도 공유했다.

문 대통령은 손 회장의 설명을 듣고 한국의 혁신성장과 4차 산업혁명 대응 의지를 피력했다. 특히 정부가 AI 핵심기술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주요 대학에 AI 대학원을 신설하는 등 AI 인재 확보에 힘을 쏟고 있음을 강조했다. AI와 자동차·에너지 등 융합을 촉진하는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손 회장에게 국내에서 타다와 택시 간 갈등과 같은 신산업과 기존 산업간 갈등이 심화하는 데 대한 대응책도 조언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회장은 한국계 일본인으로 일본 최대 IT 투자기업인 소프트뱅크의 창업자다. 이번 만남은 문 대통령이 2012년 6월 일본 소프트뱅크 본사를 방문해 회담을 가진 이후 두 번째이다. 이날 회동은 손 회장이 먼저 요청해 이뤄졌다.

이날 접견에는 문규학 소프트뱅크 고문과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청와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이호승 경제수석, 김현종 안보실 2차장, 주형철 경제보좌관, 이공주 과학기술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