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내대표 대표연설 통해 문재인 정권 전방위 공세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나경원 원내대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나경원 원내대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자유와 기본권이 아닌 정권의 절대권력 완성을 위해 민주주의를 악용하고 있다"며 "이것이 바로 이코노미스트지가 말한 '신독재' 현상"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앞장서서 분노의 여론을 자극하고, 좌 편향 언론과 극렬 세력의 돌팔매질이 시작되는 등 문재인 정권은 증오의 정치만을 반복해 왔다"며 "독재는 스스로 독재임을 인지하지 못한다. 야당의 경고에 귀를 기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붉은 수돗물, 은명초 화재사건, 경제위기와 일본의 통상보복 등을 '재앙'으로 규정하고 "정치 불안은 거의 공포 수준"이라며 "대통령이 나서서 국민을 쪼개고 가르고, 6·25 전사자 앞에서 김원봉을 추켜세워 스스로 대한민국 대통령임을 망각했다"고 지적했다.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을 겨냥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이벤트이든, 문재인 대통령의 총선 이벤트이든 상관없다"면서 "하지만 변한 것은 없다. 북핵폐기는 시작도 안 한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과의 경제 마찰과 관련해선 "정부는 일본 정부가 일찌감치 통상보복을 예고해왔음에도 수수방관하며 사태를 악화시켰다"며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다차원·다채널 외교가 시급하며, 즉각 긴급 의회 외교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을 향해 '조작·은폐 본능' 정권이라고 칭하면서 "통계를 조작해 일자리 착시를 유발하고, 대통령 딸 부부 의혹을 철저하게 숨기면서 의혹을 제기하면 보복까지 가한다"며 "북한 동력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 관련 국방부 합동조사단의 발표는 청와대가 각본·연출한 퍼포먼스에 불과하며 아무도 믿지 못하는 '셀프 면죄부 조사'"라고 주장했다.

이밖에 그는 ▷노조의 사회적 책임 ▷노동 법규 개혁 ▷작지만 강한 정부 ▷공교육 개혁 ▷노후 인프라 교체 등을 열거하며 "문재인 정부는 틀렸다. 한국당이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