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급 국가직공무원 최종 합격자 "20대 강세, 평균연령 더 낮아져"

인사혁신처 사이버국가고시센터. 인사혁신처 인사혁신처 사이버국가고시센터. 인사혁신처

12일 발표된 9급 국가직공무원 최종 합격자 5천67명의 평균연령은 지난해보다 더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대가 합격자 가운데 가장 많은 연령대를 차지한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올해 9급 국가직공무원 최종 합격자 평균연령은 28.1세로 지난해(28.3세)보다 0.2세 낮아졌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가 73.1%(3천705명)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이어 30대가 23.3%(1천179명)로 2위 규모이다.

이 이후는 2009년부터 응시연령 제한이 사라지면서 꾸준히 응시 및 합격으로 나타나고 있는 연령대이다. 40대가 3.2%(160명), 50대 이상이 0.3%(18명)이다.

응시연령대가 낮아지면서 18, 19세가 포함된 까닭에 10대 합격자가 꾸준히 통계에 포함되고 있다. 18~19세가 0.1%(5명)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