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빈집을 주민 공유공간으로, 안동 사회적경제형 마을공방 조성

마을기업과 지역주민 협업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

안동이 구도심 내 빈집을 주민 공유공간으로 조성하는 '마을공방' 사업 지원대상에 선정됐다.

행정안전부는 이러한 내용을 추진하는 '마을공방' 사업에 안동을 포함한 7개 지역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마을공방은 빈집 등 유휴공간 시설을 리모델링해 문화생활이나 창업 등을 위해 제공되는 공간으로 지난해까지 모두 45곳이 운영되고 있다. 빈집, 폐교 등을 정비함으로써 마을환경을 개선하고 주민 간 소통과 유대감 형성을 통해 공동체를 회복하는 좋은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 마을공방 사업 대상은 도시재생 지역 주민 공간을 마련하는 도시재생형과 지역예술인 활동과 주민의 문화생활을 위한 지역문화형, 지역 경제 활성화 거점을 마련하는 사회적경제형 등 3개 유형으로 나눠 선정됐다.

이번에 안동은 사회적경제형 마을공방 사업에 선정됐다.

지역 내 마을 기업 등 사회적 경제 조직들을 주축으로 주민들과 함께 지역 활성화를 위한 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안동은 벽화마을로 인해 예술인들도 많이 유입되고 있다"며 "마을기업들과 지역에 흩어진 공방들을 모아 지역주민들과 함께 협업하며 다양한 축제와 교육 등을 진행하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운영 중인 강원 정선군 함백산 야생화 마을공방 현장 사진. 행정안전부 제공 현재 운영 중인 강원 정선군 함백산 야생화 마을공방 현장 사진. 행정안전부 제공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