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통령 경제인식 정면 비판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부처님 오신날인 12일 오전 대구 팔공산 동화사를 찾아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부처님 오신날인 12일 오전 대구 팔공산 동화사를 찾아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 상황 인식을 직접 겨냥하며 직격탄을 날렸다.

유 의원은 문 대통령이 전날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라고 한 데 대해 "지난 2년간 경제 정책의 실패에 대해 반성은커녕 성공이라고 말하는 문 대통령을 보면서 저분은 달나라 사람이 아닌가 했다"고 쏘아붙였다.

유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경제는 장기불황의 어두운 터널 속으로 들어서고 있는데 문 대통령에게 성공의 기준은 대체 무엇이며, 대통령의 눈에는 우리 경제를 뒤덮은 먹구름이 왜 보이지 않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국민은 하루하루를 살아가기가 너무나 고통스러운데 대통령은 국민의 팍팍한 삶에 대한 최소한의 공감도 못 하고 있다"며 "잘못을 깨닫고 인정하는 것도 지도자에게는 필요한 덕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경제 정책이 잘못됐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못하는 것인지, 잘못됐는지조차 모르는 것인지 당혹스럽다"며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말만 듣고, 하고 싶은대로 하는 대통령을 보면 남은 3년의 임기 동안 우리 경제가 얼마나 더 망가질까 두렵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더 이상 잘못된 길을 옳은 길이라고 우기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문 대통령 주변 인사들도 대통령을 더 이상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만들지 않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또 "지록위마(指鹿爲馬), 즉 거짓을 진실로 포장하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위험한 일인지 우리 모두 잘 알고 있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