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지방정부 권한 이양 절차 상반기 마무리"

공공기관 추가 이전 재언급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열린 시·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열린 시·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지방분권과 관련해 "지방이양일괄법을 포함해 여러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절차가 상반기 중 마무리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대전시청에서 열린 대전시와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2022년까지 국세와 지방세 비중을 7대3으로 상향 조정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고, 그에 맞춰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이제 곧 통과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 대해서도 강한 추진 의지를 드러냈다. 이 대표는 "현재 용역을 하고 있는데, 결과가 나오면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이 대표가 공공기관 이전에 대해 연일 언급하면서 2차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가시화되는 움직임이 포착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