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여권 입씨름 격화...김정은 수석대변인 이어 이번엔 반민특위 발언 논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과 관련, 여권이 나 원내대표를 향한 공세 수위를 높이면서 여야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15일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활동 이후 국론분열이 온 것처럼 다시 과거를 헤집으며 좌익 활동을 하고 자유민주주의 정부 수립을 반대한 분까지 (독립유공자에) 포함하는 건 다시 분란을 일으키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와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나와 "반민특위 활동은 당연히 제대로 됐어야 한다. 반민특위 활동이 나쁘다는 말이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반민특위로 분열됐던 것을 기억할 것"이라며 반민특위 활동 자체가 국론분열을 일으켰다고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가짜 유공자가 있으면 들어내는 게 것은 맞지만, 좌익 사회주의 활동을 한 독립유공자를 대거 포함시키겠다고 한다"며 "해방 이후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한 세력에까지 독립유공자 서훈을 주려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나 원내대표의 '국민이 반민특위로 분열됐다'는 전날 발언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나 원내대표는 반민특위를 야밤에 습격해 강제로 해산시킨 이승만 전 대통령의 행위가 잘됐다는 것인지 거기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우리 국민이 일제를 청산하려 했던 반민특위로 인해 분열됐다?"라며 "어떤 역사인식을 갖고 있는지 너무나 분명해 보인다"는 글로 나 원내대표를 겨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