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단체 역사왜곡 한국당 해체 촉구

대구 진보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4일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탄핵부정, 역사왜곡을 하는 자유한국당 해체'를 촉구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대구 진보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4일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탄핵부정, 역사왜곡을 하는 자유한국당 해체'를 촉구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와 대구경북진보연대 등 66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14일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탄핵부정, 역사왜곡을 하는 자유한국당 해체'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에서 "자유한국당은 헌법을 부정하고 민주주의 역사를 왜곡한 망언으로 공분을 산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의 국회의원직을 박탈하라"면서 "5·18 망언으로도 모자라 국민의 힘으로 바로 세운 촛불혁명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고 한반도 평화 시대에 찬물을 끼얹는 자유한국당의 해체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