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회 행안위서 '버닝썬' vs '김학의 전 차관 성 접대 의혹' 공방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왼쪽)과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 관련 의원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왼쪽)과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 관련 의원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선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관련한 각종 논란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 접대 의혹사건이 도마 위에 올랐다. 여야는 해당 의혹이 발생했을 당시 정권 차원의 비호 가능성을 언급하며 공방을 벌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무혐의로 결론 났다가 검찰과거사위원회와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진상조사 대상에 오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 접대 의혹을, 야당 의원들은 버닝썬 사건과 관련한 경찰 유착 의혹을 각각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검 진상조사단은 (경찰이 김 전 차관 성 접대 의혹사건과 관련해 예전에 송치 과정에서) 증거파일을 누락했다고 하는데, 경찰은 본 사건과 관련 없는 파일이라 규정상 폐기했다고 한다"며 "누락이냐, 폐기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민갑룡 경찰청장은 "현재까지 확인한 바로는 당시 법과 절차에 따라 합법적으로 (폐기했다)"고 답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버닝썬' 사건의 실체는 현 정권에서 벌어진 경찰-업소 간 유착이라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김영우 한국당 의원은 "버닝썬 사태에서 일부 경찰이 범죄집단과 밀착해 범죄를 은폐하고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들어 폭행까지 했다"며 "국민을 보호해야 할 민중의 지팡이가 국민을 폭행하는 몽둥이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민 경찰청장은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고개를 숙인 뒤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히 조치하고 내용을 국민께 알리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