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국정 지지율 최저치 45.0% 기록

민주당·한국당 지지율 격차 최소…민주 37.2%, 한국 32.3%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1~13일 유권자 1천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4일 발표한 3월 2주차 주중집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45.0%로 나타났다. 이는 3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1.3%p(포인트) 하락한 것이자 대통령 취임 후 최저치이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 역시 50.1%로 전주 대비 3.3%p 급증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정평가가 5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오차범위(±2.5%p) 밖인 5.1%p 앞선 것 또한 이번이 처음이다.

리얼미터는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 이후 북한의 비핵화 의지와 정부의 비핵화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증가했고, 새로 선출된 자유한국당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과 중도층의 기대감이 커지면서 문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분석했다.

새 지도부 출범에 대한 기대감으로 한 달 새 7.1%가 오른 한국당의 지지율은 지난 한 주 사이에도 1.9%p 상승하며 32.3%를 기록했다. 지난주와 같은 37.2%를 기록한 민주당과 격차를 4.9%p까지 좁혔다.

지난 11일 일간집계에서 30.8%이던 한국당 지지율은 12일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이 있은 후 13일 32.4%로 급등했다. 민주당 지지율도 11일 34.3%에서 13일 38.5%까지 올라 이번 논란이 양 당 지지층을 모두 결집한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