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쪽' 면한 한국당 전대…오세훈 vs 황교안 양강구도

吳, 중도우파·개혁보수 깃발 들고 대결…주호영, 출마 고심 중

자유한국당의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최종 출마키로 하면서 전대 구도는 오 전 시장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양강 구도로 재편될 전망이다.

오 전 시장은 당초 당 지도부의 2·27 전대 일정 연기 불가 방침에 반발, 다른 5명의 당권 주자(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홍준표)들과 함께 전대에 불참하기로 했지만 후보등록일인 이날 출마 쪽으로 입장을 선회했다.

오 전 시장은 '전대 보이콧' 선언(8일)을 나흘 만에 번복하는 데 따르는 정치적 부담으로 이날 이른 아침까지도 출마와 불출마를 놓고 고심을 거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당대표 선거에 나서기로 막판 결심 한 것에는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메시지를 비롯해 당내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탄핵으로 정치적 빈사 상태인 박 전 대통령이 전당대회 국면에 등장, 때아닌 '배박'(背朴·박근혜를 배신했다) 논란을 일으킨 데 이어 역사적·정치적 평가가 끝난 5·18 민주화운동을 놓고도 자당 의원의 '망언'이 잇따른 데 대해 위기감을 느꼈던 것으로 보인다.

당 안팎에서는 이같은 논란이 모두 과거 회귀적이란 점에서, 한국당이 전당대회 국면에서 일부 극우 지지층의 표심을 잡기 위해 자승자박한 모양새라는 말도 나왔다.

이런 상황을 고려할 때 오 전 시장으로선 자신이 중도 우파와 개혁보수의 깃발을 내걸고 전당대회에 뛰어든다면, 최악의 상황에서 당권을 잡는 데 실패하더라도 비박(비박근혜)계 대표주자로 자리매김 할 수 있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앞서 오 전 시장은 지난 7일 출마선언에서도 '정치인 박근혜를 극복해야 한다'며 상대적으로 친박(친박근혜)계 지지세가 강한 황 전 총리에게 각을 세웠다.

아울러 2011년 무상급식 주민투표로 인한 서울시장 사퇴 이후 가진 8년여간 정치적 공백이 더이상 길어져선 안 된다는 부담감도 작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오 전 시장 측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큰 틀에서 당이 우경화되고 과거에 사로잡혀 있는 현실을 이대로 놔둘 수 없다는 문제 의식을 갖고 전당대회에 뛰어들기로 다시 결심했다"고 말했다.

한편 보이콧에 동참했던 주호영 의원은 이날 오전까지도 출마를 고심 중이다.

심재철·안상수·정우택 의원은 이날 줄줄이 성명서를 내고 이번 전대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