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키워드] 대통령의 아쉽고 아픈 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경제 관련 분야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경제 관련 분야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점이 가장 아쉽고 아픈 점이었다. (하지만) 경제 기조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정부 정책 기조는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보완할 점을 충분히 보완해 고용지표에 있어서도 작년과 달리 훨씬 늘어난 모습을 보이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 말. 문 대통령은 '경제 상황에 대한 여론이 냉랭한데도 정책 기조를 수정하지 않는 자신감이 어디에서 오느냐'는 질문에 "새로운 답이 필요한 것 같지는 않다"며 굳은 표정으로 답했다.

이에 대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1일 한 라디오방송에서 한 "대통령에게 정중하게 하는 것은 상식이다. 하지만 그런 질문도 할 수 있고 대통령은 무슨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할 의무가 있다. 그것이 대통령이고 그것이 정치인이다"는 말도 관심을 끌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