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의총 열고서도 지도체제 개편 방향 못 정해, 14일 비대위에서 결정 예정

현행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유지하거나 현 지도체제에 집단지도체제 장점 접목하는 방안 유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참석한 의원들과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왼쪽은 김용태 사무총장, 오른쪽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참석한 의원들과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왼쪽은 김용태 사무총장, 오른쪽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지도체제 개편 여부는 오는 14일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회의에서 결정한다.

현행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유지하거나 현 지도체제에서 당 대표의 권한을 약간 축소하는 내용으로 최종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한국당은 10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지도체제 개편방안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는 않았다. 대신 소속 의원들의 개별 의견이 담긴 의견서와 의총 발언 내용을 비대위에 보고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다양한 의견들이 비슷비슷하게 나왔는데 집단 지도체제가 조금 많았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선 ▷현행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순수 집단지도체제 ▷지역별 최고위원제도 도입 등 세 가지 방안을 두고 참석 의원들이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표결 형식이었지만 지도체제 결정 권한을 비대위가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의견서 취합'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송언석 원내부대표(경북 김천)는 "오늘 의총에 참여하지 않은 분들도 있고 지도체제 개편 권한은 비대위가 가지고 있기 때문에 지도체제 개편과 관련한 의총 차원의 공식적인 의사 표현은 하지 않는다"며 "오늘 의총 발언 내용과 의원들이 제출한 의견서를 바탕으로 비대위가 현명한 판단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14일까지 소속 의원 전원에게 다시 한번 지도체제 개편 방향을 묻는 절차를 거친 뒤 내주 월요일 비대위에서 최종 확정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비대위가 지도체제를 의결하면 17일 전국위 의결로 최종 확정된다.

정치권에선 그동안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도체제에 대한 당내 이견조율이 이뤄지지 않으면 현행 제도로 가는 것이 순리가 아니냐!'는 의견을 밝혀왔기 때문에 현행 지도체제를 유지하거나 현행 지도체제에 집단지도체제의 장점을 일부 접목하는 선에서 결론이 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당 관계자는 "이제 막 임무를 마치려는 비대위가 지도체제 개편 논의로 당이 다시 분열되는 상황을 만들려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가능성은 작지만, 현행 유지와 일부 집단지도 체제적 요소를 접목한 개정안을 전국위에 상정해 전국위원들의 판단에 맡기는 방안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당권 도전에 나선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을)은 당의 분열을 막기 위해서는 중진들이 지도부에서 중심을 잡아야 한다는 의견(집단지도체제 도입)이 우세를 보인 데 대해 공감을 표시했다.

주 의원은 "그동안 총선을 앞두고 분열했던 야당의 전철의 밟지 않기 위해서는 집단지도체제로 이탈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유력한 대선 주자가 당권을 쥐고 흔들며 총선을 준비할 경우 경쟁자들의 당 흔들기와 비주류의 이탈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지도체제 개편 방향을 묻는 의견서 취합 과정에선 최고위원 정수 배정 등의 어려움을 이유로 논외로 하기로 했던 '지역별 최고위원제도 도입'안이 다시 제시돼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