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도 쇄신작업… 현역 의원 전원 대상 성과 평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참석자 인사말을 들으며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참석자 인사말을 들으며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전국 당협위원장 재공모 작업에 맞서 더불어민주당이 쇄신 작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현역 의원 전원 대상 성과 평가'가 업무 과부하 등 적지 않은 부작용을 낳고 있다.

민주당에 따르면 당 지역구·비례대표 국회의원들은 8일 그동안의 의정 활동자료를 중앙당에 제출했다. 이를 토대로 중앙당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는 이달 안에 평가결과를 내놓기로 했다. 2016년 총선 당선 이후부터 지난해 말까지 2년반가량의 활동을 심사하는 '중간평가'다.

의원들은 20대 국회 활동에 대한 첫 평가이니만큼 내년 총선 공천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따라서 자신의 공적을 나타낼 수 있는 방대한 자료를 중앙당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각 의원실은 그동안의 입법·상임위·본회의·회의출석 활동 등을 세부항목에 따라 나누고 증빙자료와 함께 제출했다. 보좌진들이 이 보고서에 매달려 한 사람당 크고 작은 보고서 200부를 만드는 일도 있었다고 한다.

이번 중간 평가결과가 내년 총선에 반영될 경우를 대비해 의원들의 걱정이 상당하다. 중앙당이 지난달 세부 규준을 만들어 이번 중간평가 45%, 최종평가 55%를 합산해 21대 총선 공천심사에 반영키로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점수가 낮다고 해서 공천 심사에서 즉각 배제되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20대 총선 공천 심사에 적용됐던 '하위 20% 공천 탈락' 규정이 삭제돼서다.

그래도 적지 않은 의원들은 여권 지지율이 지속적으로 떨어져 당이 망가질 경우 외부에서 사람이 들어와 컷오프 자료로 쓸 수도 있다고 걱정이 앞선다.

한편 이번 평가의 총점은 1천점이다. 이 가운데 의정 활동이 400점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의정 활동 중 단일 항목으로는 105점이 배분된 '다면·정성 의정 활동 수행평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