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2022년까지 혁신도시 지역 인재 채용 30%, 가족동반 이주율 70%로 끌어올린다

2022년까지 혁신도시 지역 인재 채용 30%, 가족동반 이주율 70%로 끌어올린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21일 낮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린 국정과제 위원회 및 대통령자문위원회 오찬 간담회에서 위원회의 추진 성과 및 향후계획에 대한 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21일 낮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린 국정과제 위원회 및 대통령자문위원회 오찬 간담회에서 위원회의 추진 성과 및 향후계획에 대한 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은 21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국정과제를 추진하는 직속 기구 및 대통령 자문기구 위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 참석, "2022년까지 (대구경북 등) 전국 혁신도시 공공기관들의 지역인재 채용비율을 30%로, 가족동반 이주율은 70%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보고했다.

송 위원장은 이날 "2022년까지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비율 30% 달성 목표로 하고 있는데 올해가 18%"라며 "목표를 초과 달성할 수 있을 것 같고 지역 인재 채용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낮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린 정책기획위원회를 비롯한 국정과제를 추진하는 직속기구 및 대통령 자문기구 위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 입장하며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등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낮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린 정책기획위원회를 비롯한 국정과제를 추진하는 직속기구 및 대통령 자문기구 위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 입장하며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등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지난해 기준으로 460개에 이르는 혁신도시 기업을 유치했는데 2022년까지 1천개의 기업을 유치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언급, 혁신도시 내 일자리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을 했다.

송 위원장은 혁신도시 정주 여건 개선과 관련, "생활 SOC 우선 사업 등을 통해 가족 동반 이주율을 현재 평균 61.5% 수준에서 2022년까지 목표치 70%를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이 지역 로컬푸드를 활용하도록 하고 혁신 도시별로 공공기관이 지역 발전 계획을 수립, 추진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 위원장은 "계획 협약제도를 도입해 중앙 부처들이 하향식으로 재정을 지원하는 방식에서 탈피해 지자체가 종합 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이 계획에 따라서 부처 사업들을 선택해서 패키지로 묶은 뒤 3년에서 5년 정도 다년간 포괄 보조하는 제도를 시행할 것"이라며 "이는 일종의 재정 혁신이며 올해 약 500억원 정도의 시범 예산을 반영해서 14개 시도를 대상으로 계획협약 제도의 시범 실시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인구가 감소하는 지방 중소 도시 회생을 통해 지방 소멸에 대응할 것이며 문재인 정부 임기 중에 귀촌 100만 명 이상을 순증시키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