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경제투톱 결국 교체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1기 경제라인이 결국 교체됐다. 그러나 1기 경제라인 투톱의 후임으로 예측됐던 인물들이 그대로 인선돼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를 3대 축으로 하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 기조가 근본적 변화를 보이지는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정책실장에 김수현 사회수석을 임명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정책실장에 김수현 사회수석을 임명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동시 교체했다. 현 정부 초대 경제 사령탑 역할을 했던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은 1년 6개월여 만에 사실상 불명예 퇴진하게 됐다.

두 명에 대한 동시 교체는 가시적인 실적을 내지 못하는 경제 현실을 고려한 쇄신의 의미를 지니는 것으로 풀이된다. 두 사람이 경제정책을 놓고 잇따른 엇박자를 내왔다는 점에서 문책성 인사라는 평가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9일 김동연 부총리 후임에 경제부처 관료 출신인 홍남기(58·행정고시 29회)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하고, 장하성 실장 후임에 김수현(56) 청와대 사회수석을 임명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9일 김동연 부총리 후임에 경제부처 관료 출신인 홍남기(58·행정고시 29회)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하고, 장하성 실장 후임에 김수현(56) 청와대 사회수석을 임명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김 부총리 후임에는 경제부처 관료 출신인 홍남기(58·행정고시 29회)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했고, 장 실장 후임에는 영덕 출신으로 경북고를 나온 김수현(56) 청와대 사회수석을 임명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정책실장은 이날 신임 인선자 가운데 유일한 대구경북(TK) 출신이다. 그는 노무현정부 당시 청와대 국민경제비서관·사회정책비서관, 환경부 차관을 역임한 뒤 서울연구원장을 지냈다.

윤영찬 수석은 홍 내정자 및 김 신임 실장 인선에 대해 "정부 철학·기조의 연속성을 이어가면서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제시한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를 힘있게 추진하기 위한 인사"라고 언급, 문재인 정부의 기존 정책 방향이 지속될 것임을 드러냈다.

청와대는 경제부총리와 청와대 정책실장 '투톱' 체계로 이뤄졌던 경제정책을 부총리 책임하에 두는 '원톱' 체제로 간다는 점을 이날 강조했다. 경제 투톱의 단점이 여실히 드러난 상황을 보완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돼 향후 경제정책에 관해서는 경제부총리에게 결정력이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부총리와 청와대 정책실장 간의 경제정책 혼선 가능성은 종전보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윤 수석은 경제부총리와 청와대 정책실장의 역할분담에 대해 "홍 후보자가 야전사령탑으로서 경제를 총괄할 것"이라며 "김 실장은 포용국가의 큰 그림을 그려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 국무조정실장에는 노형욱(56·행정고시 30회) 국무조정실 2차장이, 청와대 사회수석에는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의 포용사회분과위원장 겸 미래정책연구단장인 김연명(57) 중앙대 교수가 각각 발탁됐다.

윤 수석은 "포용국가, 원팀, 실행력 그리고 정책조율능력 이 네 가지가 이번 인사의 핵심 키워드"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