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 경질…이유는? "지도부와 갈등"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인 전원책 변호사.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인 전원책 변호사.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해촉했다. 지도부인 비상대책위원회와 정면충돌하는 등 '월권' 논란을 빚어온 전원책 위원이 사실상 경질된 셈이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오늘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어제 비대위원회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에 위원직 해촉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전날 저녁 전 위원을 만나 '새 지도부 선출 전당대회 시기는 내년 2월 말이어야 하며 연기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최종 전달한 바 있다. 전원책 위원은 '전대 연기'를 고수하며 지도부와 갈등을 빚어왔다.

김 사무총장은 "비대위는 저에게 바로 외부 위원을 선임해 일정에 차질 없게 해 달라고 지시했다"며 "바로 위원 1인을 선임해 비대위와 협의하고 정상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