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르피가로 인터뷰…"교황 방북·김정은 신뢰 재확인"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8일 바티칸에서 직접 얼굴을 맞댄다. 그렉 버크 교황청 대변인은 9일 성명을 내고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8일 바티칸에서 직접 얼굴을 맞댄다. 그렉 버크 교황청 대변인은 9일 성명을 내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는 18일 정오에 문재인 대통령과 교황청에서 개별 면담을 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유럽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한국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의 북한 방문 추진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신뢰를 거듭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벽 프랑스의 유력 우파 언론인 르피가로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반도에 평화와 화해가 깃들고, 이러한 기운이 세계 평화의 증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교황님의 지속적인 격려와 지지를 당부드리고 싶다"며 "김정은 위원장은 교황께서 북한을 방문한다면 매우 환영할 것이라는 뜻도 내게 밝혔는바, 그의 뜻도 교황님께 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가톨릭 신자로서 대통령님께서 프란치스코 교황 알현에서 특히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 기대하는 바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히고 "교황께서는 남북단일팀이 참가한 평창 동계올림픽부터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 정상회담 등에 이르기까지 중요 계기마다 남북 화합과 평화를 기원하고 격려하는 메시지를 보내 주셨다"며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과정은 이제 시작이며, 그 길은 쉬운 여정만은 아니다"고 답했다.

김정은 위원장을 신뢰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나는 세 차례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 긴 시간 많은 대화를 나눴고 김 위원장이 북한 체제의 안전을 보장받는 대신 핵을 포기하겠다는 전략적 결단을 내린 것으로 생각한다"며 "북한은 국제 제재로 인해 실제로 큰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고 특히 비핵화 합의를 어길 경우 미국과 국제 사회로부터 받게 될 보복을 감당할 능력을 갖추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먼저 북미 정상이 6.12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4가지 사항을 포괄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북한은 자신이 약속한 비핵화 조치를 성실히 계속 이행하여야 할 것이며, 미국은 북한의 안전보장과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한 신뢰할 만한 상응 조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전할 메시지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작년 7월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에서 처음 만나 우의와 신뢰를 쌓았으며, 양국 간 실질우호 협력 관계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 마크롱 대통령과 함께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번영을 함께 만들기 위한 긴밀한 협력체제를 확고히 하고자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