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심장 지켰지만 국비 확보 비상…대구 6천억·경북 2조원 가량 삭감

신규사업 반영은 거의 제로 상태

대구시는 21일 세종사무소 회의실에서 김승수 권한대행(행정부시장) 주재로 '국비확보 현장대책회의'를 개최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21일 세종사무소 회의실에서 김승수 권한대행(행정부시장) 주재로 '국비확보 현장대책회의'를 개최했다. 대구시 제공

유례없는 정치적 지형 변화로 대구경북 내년도 국비 예산확보에 '빨간 불'이 켜졌다.

여당이 6·13 지방선거에서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14곳을 차지하는 역대 최대 승리를 거둔 가운데 대구경북만 유일한 야당 지역으로 남게 되면서 '예산 전선'에도 난기류가 포착되고 있다. 시·도 예산 담당자들은 "TK만 고립되면 각종 예산과 사업에서 불이익을 당하지 않겠냐는 걱정이 정말 현실이 됐다"며 적잖은 충격에 휩싸인 분위기다.

이달 말 부처별 사업에 대한 기획재정부 1차 예산심의 완료를 앞두고 대구시가 신청한 내년도 국비 3조4천419억원 중 반영 규모는 2조8천여억원에 그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경북은 5조4천164억원(순수 국비)을 신청한 가운데 3조3천820억원이 반영됐으며 상당수 사업이 미확정 상태로 남아있다.

신규사업 반영은 거의 제로에 가깝다. 대구가 신청한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실험실 기자재 구입비 196억원 가운데 30억원만 반영됐고, 글로벌 뇌연구 생태계 기반구축사업은 28억원을 신청했으나 한 푼도 반영되지 못했다.

경북은 신규사업 2천796억원 가운데 307억원만 반영돼 10.9%에 그쳤다. 복지사업으로 치매전담형 노인복지시설 확충 사업에 80억원을 신청했으나 절반(40억원)만 반영됐다.

굵직한 사회간접자본(SOC)사업도 위기다. 대구시는 국토교통부에 대구도시철도 1호선 안심~하양 복선전철사업에 396억원을 신청했으나 200억원만 반영됐고, 대구순환고속도로(성서~지천~안심) 건설에 500억원을 신청했지만 357억원만 포함됐다.

경북은 주요 사업인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건설에 2천500억원을 신청했으나 407억원만 반영됐다. 남부내륙철도(이천~문경), 남산~하양 국도대체 우회도로 건설 등은 한 푼도 담기지 못했다.

 

 

 

 

 

 

 

 

AD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