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참패에도 文대통령 "정책 기조는 유지"

부동산·민생 안정 대책 기조 묻자…참모진 "흔들림 없이 계속 될 것"
"경제, 민생, 부동산 부패청산…국민요구 실현 매진"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참패로 막을 내린 4·7 재·보궐선거와 관련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정부 정책에 대한 민심 이반을 확인했지만, 즉각적인 후속 조치는 나오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전달한 선거 결과 입장문에서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극복과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 마음을 얻는 데 부족했다는 점을 느낀다"며 "앞으로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진이 이처럼 고개를 숙였지만, 정책 기조에는 변화가 없을 전망이다.

이 핵심 관계자가 '선거 과정에서 여당 지도부가 언급한 부동산 정책 등 정부 정책의 기조 변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코로나19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이 이번 선거를 통해 나타난 국민의 절실한 요구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런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흔들림 없이 계속 될 것"이라고 답했기 때문이다.

전날 선거 판세가 야권의 승리로 굳어지자 정치권에서도 "청와대가 '민심을 준엄하게 받들겠다'면서도 정책 기조에 변화를 보이지 않을 것"이라며 "임기 4년차에 정책 기조를 바꾸는 것은 앞선 4년의 실패를 자인하는 꼴이 되기 때문"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 관계자는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비서관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이 시간 현재는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추후 분위기 쇄신을 위한 참모진 개편 가능성에 여지를 남겼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