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사퇴 "국민이 준 값진 승리…소임 다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퇴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퇴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퇴임을 공식 선언했다.

김 위원장은 4·7재보선 이튿날인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소임을 다하고 물러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취임 당시) 국민의힘이 다음 대선을 치를 여건을 확립하면 언제든 물러난다고 했다"며 "이번 재보궐선거 승리로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기반을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저는 이제 자연인의 위치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어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의 압도적인 표 차이 당선은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고, 이 정부에 대한 분노와 심판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긴 결과"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이제 새로운 수권정당, 민생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면서 "시대 변화를 읽고 국민 모두의 고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 분열과 반목"이라며 "이번 승리를 국민의 승리로 겸허히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들이 승리했다고 착각하고 개혁의 고삐를 늦추면 다시 사분오열하고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의 천재일우의 기회는 소멸할 것"이라는 조언도 남겼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취임해 10개월 동안 국민의힘에 몸담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