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23% 올린 주호영, "시세에 맞춘 것…앞뒤 다른 박주민·김상조와 달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가 31일 오후 울산시 남구 수암시장 앞에서 서동욱 울산 남구청장 재선거 후보(오른쪽)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가 31일 오후 울산시 남구 수암시장 앞에서 서동욱 울산 남구청장 재선거 후보(오른쪽)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자신이 소유한 서울 서초구 반포아파트 임대료를 23.3% 인상한 것을 두고 "시세에 맞춘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해 7월 임대료 인상 폭을 5% 이내로 제한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 국회 통과를 앞두고 임대료를 인상한 여·야 의원들이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자신은 박주민 더불어민주당의원이나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는 달리 시장원리를 따랐을 뿐이라는 설명이다.

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주 원내대표는 "(임대료 인상은) 작년 5월 21대 국회가 개원되기도 전 부동산 폭등되거나 전세보증금이 대폭 올라가기 전의 일"이라며 "살던 분이 나가시고 새로운 분이 들어오셨는데 주위 시세에 맞춰서 인상했다. 2년 사이에 전세금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격이 형성되면 특별히 높게도 받을 수 없지만 낮게 받으면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끼칠 수 있지 않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주민 의원이나 김상조 실장 같은 경우 비난을 받아야 하는 이유는 올려선 안 되고 5%를 넘어선 안 된다고 본인이 주장하던 사람들이 (법 통과) 직전에 자기들 말과 달리 했던 것이 문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는 시세가 형성되면 시세대로 하는 것 자체를 비난할 수 없다고 본다"며 "박주민 의원 본인이 5% 이상 올려선 안 된다는 법안을 주동적으로 이미 내놓은 상태에서 (인상) 했다는 게 앞뒤가 달라서 나쁘다는 것이고 시세대로 받는 것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비난할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