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내 공약 흉내 내면 곤란"…윤석열·이재명에 견제구?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표가 지난 5일 윤석열 검찰 총장 사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허경영 대표는 "공직자로 자기 임무에 충실한 사람들을 정치권으로 불러내는, 어떤 인물로 만들어 내는 그런 정치는 좋은 정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 공약을 흉내낸다고 성공할 수 있다고 보면 곤란하다. 누가 했던 절름발이 공약"이라며 "시스템 공약 일부만 쏙 빼간다고 비행기가 되는 것 아니다. 성공할 수 없다"고 이재명 지사를 견제한 발언도 했다.

그는 야권 후보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밝혔다.

허 대표는 "진짜 인물은 집안에 있지 않다. 맨날 여야만 뽑다가 나라 망하는 것"이라면서 "선거에 승리하면 논공행상하다가 자기들끼리 자리싸움 하다가 4년이 가버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동산은 시장 자율에 맡겨야 한다"면서 "가격 상한·하한선 하면 부조리만 양산한다"고 부동산 정책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