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보수 성지' 대구서 정부·여당 정면 비판…'3월 대권설' 모락모락

"검수완박, 부패 판치는 부패완판, 헌법 정신 크게 위배…피해자는 결국 국민"
대구고·지검서 중수청 작심 비판
"대구는 사회생활 초임지이자 어려웠던 시절 날 품어준 고향"

매일신문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전국 지방검찰청 순회의 마지막 일정으로 대구고·지검을 방문해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에 대한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윤 총장이 3월 사퇴 후 정계에 투신할 것"이라는 관측이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업무 복귀 후 첫 공개 일정으로 '보수의 성지' 대구를 찾아 정부여당을 정면 비판한 것은 정치적으로 의미심장한 행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대구고·지검을 찾았다. 평소 지방검찰청 순회에서 간단한 입장만 밝힌 뒤 안으로 들어갔던 것과 달리, 이날 윤 총장은 작심한 듯 취재진의 질문에 응하며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중수청에 대한 맹비난을 또다시 쏟아냈다.

윤 총장은 "지금 진행 중인 소위 '검수완박'(검찰 수사권의 완전 박탈)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며 "헌법 정신에 크게 위배되고 국가와 정부에 헌법상의 피해를 초래한다. 피해자는 결국 국민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날 언론 인터뷰에 이어 대구를 찾아 더 강한 비판 발언을 쏟아내면서 다시금 정부여당과 정면으로 대립각을 세운 것이다.

윤 총장은 이후 열린 대구고·지검 검사, 수사관과의 간담회에서 '공정한 검찰, 국민의 검찰'로 나아가는 것이 검찰개혁의 방향임을 설명했다. 그는 "'공정한 검찰'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 억울함이 없도록 하는 것이고, '국민의 검찰'은 인사권자의 눈치를 보지 말고 힘 있는 자도 원칙대로 처벌하여 상대적 약자인 국민을 보호하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헌법상 책무"라고 강조했다.

3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지방검찰청과 대구고등검찰청을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3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지방검찰청과 대구고등검찰청을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윤 총장의 이런 행보를 두고 정치권은 '3월 대권도전설'에 본격적으로 힘을 싣는 분위기다. 애초 정치권은 3월을 윤 총장의 정치적 분수령으로 점찍어왔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3월이 (윤 총장의) 결정적 순간이 되지 않겠느냐"고 밝히며 이런 분위기에 가세한 바 있다.

다만 윤 총장은 이날 정계 진출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이 자리에서 드릴 말씀이 아니다"라며 일단 거리를 뒀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그가 정계 진출 여부를 부인하지 않았다는 사실만으로도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윤 총장은 이날 대구를 찾은 이유에 대해 "27년 전 늦깎이 검사로 사회생활을 처음 시작한 초임지이자, 어려웠던 시기 1년간 따뜻하게 품어줬던 고향"이라며 '보수의 성지' 대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김종인 위원장이 전직 대통령의 비리에 관해 대국민 사과를 한 것부터가 이들을 구속시킨 윤 총장의 정계 진출에 대비한 포석이라는 시각이 있었다"면서 "3월이 되자마자 본격적으로 대립각을 세우면서 '정치적 몸집'을 키우는 행보로 보고 있다. 어떤 방식으로든 3월 안에 결단이 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