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 촉구"…PK의원 첫 지지

조 부산 의원 대구시의회 방문 "당정 노골적 지역 차별 중단"
"소신에 따라 적극 힘 보탤 것"…장상수 "상생 노력 깊은 인상"

조경태(왼쪽) 의원이 24일 오전 대구시의회를 찾아 장상수 의장 등 시의원들과 면담하고 있다. 조경태 의원실 제공. 조경태(왼쪽) 의원이 24일 오전 대구시의회를 찾아 장상수 의장 등 시의원들과 면담하고 있다. 조경태 의원실 제공.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정부여당은 노골적인 지역차별을 중단하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즉각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 의원의 지역구는 신공항 문제를 놓고 대구경북(TK) 지역과 극심한 갈등을 빚고 있는 부산 사하을이어서 그의 발언이 주목된다. 특히 부산 지역구 국회의원이 공식적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에 찬성 의사를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은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뿐 아니라, 지역의 지속 성장을 위해서도 반드시 추진돼야 하는 사업"이라며 "충분한 국가 차원의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특별법을 즉각 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앞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가덕도 특별법'은 통과시켰으면서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보류한 결정을 "정부여당이 눈앞의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벌인 철저한 정치적 계산으로 TK 역차별이 현실화된 것"으로 규정하며, "국책사업 시행에 정치적 유불리를 따져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불필요한 지역 간 갈등 해소를 위해서도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과 같은 수준의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 만약 정부여당이 TK 민심을 끝내 외면한다면 거대 국책사업조차 보궐선거 승리를 위한 '꼼수'로 활용한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이날 직접 대구시의회를 찾아 "통합신공항 특별법 제정에 적극 나서겠다"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오전 11시쯤 이뤄진 깜짝 면담에는 조 의원과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김대현 부의장, 이시복 운영위원장과 안경은 통합신공항건설특별위원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자리에서 조 의원은 "부산 국회의원이지만 소신에 따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추진에 앞장서서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장상수 의장은 "지역 간 편 가르기 대신 상생에 노력하는 모습에 깊은 인상을 받아 감사의 뜻을 전했고, 함께한 시의원들도 모두 힘을 모으는 데 공감했다"면서 "지역과 중앙을 가리지 않고 정치권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특별법 제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