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힘 입당하나?…입당 관련 의견 전달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 측에 입당 관련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안 대표가 입당 수순을 밟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최근 안 대표가 비공식 라인을 통해 "제가 (국민의힘에) 입당했을 경우 중도층 파이(지지층)이 줄어드는게 가장 우려되며 국민의당 사무처 직원들의 고용 승계가 불확실한 점도 고민되는 지점"이라는 뜻을 전했다고 27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안 대표는 여전히 단일화의 뜻을 굽히지 않으며 거듭 "단일화는 꼭 하겠다"고도 밝혔다.

야권에서는 안 대표의 입당설이 퍼지며 단일화 논의도 급물살을 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안 대표는 최근 정계·학계의 원로급 인사들을 여러 차례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해 당을 주도적으로 이끌라"는 조언을 받았고, 안 대표는 "국민의당 당원들의 생각이 중요하니 고민해서 결정하겠다"는 취지의 답변을 하며 여지를 남겼다는 것.

다만 안 대표가 여전히 고용승계 등을 거론한 점에 비춰 입당에 대한 조건을 걸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안 대표가 개별 입당보다는 합당 방식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하지만 안 대표 입당과 관련해 국민의힘과 안 대표 측 모두 공식적으로 선을 긋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국민의힘 지도부는 안 대표 입당설에 대해 "처음 듣는 얘기"라면서도 "최종 경선을 100% 여론조사로 치르기로 한 건 사실상 안 대표 입당에 명분을 준 것"이라고 했다.

안 대표 측도 "입당은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그런 얘기를 하는 것 자체가 정치적인 노림수가 있는 것"이라고 입당을 부인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