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힘 안들어간다는 의사 강하게 내비쳐

"시민이 단일후보 결정"…국힘 경선이 아닌 제3지대 시민후보 내세워
이태규 “단일화 방식, 제3의 공간서 시민에 의견 물을 수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 단일후보 결정은 이 정권에 분노하는 서울시민들이 하면 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야권 단일후보를 놓고 제1야당 국민의힘과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 당내 경선 불참 의사를 내놨다. 제3지대에서 야권 단일후보를 결정지어야 한다는 기존 방침을 고수하면서 국민의힘에 대한 압박에 나선 것이다.

안 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누가 단일후보가 되는지는 이차적인 문제다. 단일화를 이루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 (야권의) 단일후보 결정은 이 정권에 분노하는 서울시민들이 하면 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저로 단일화하자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이 정권의 무능과 폭주를 비판하고 정권 교체를 간절히 원하는 국민의 뜻에 따르자는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당내 경선이 아닌 제3지대에서 시민 후보를 뽑아야 한다는 의미로 읽힌다.

안 대표는 "누군가는 안철수가 끝까지 해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하지만, 단일화는 모든 야권이 힘을 합쳐 반드시 해내야 한다. 피가 모자란다면 피를 뽑고, 눈물이 부족하다면 눈물도 짜내겠다"며 서울시장 선거 완주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1야당은 왜 모든 게 자기들 중심인가. 서울시장 선거 분위기를 야당으로 견인하고 있는 후보가 안 대표임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공당의 대표가 소속 정당을 탈당해 다른 당 경선에 참여한다는 게 어떻게 가능한가"라며 "양자택일을 강요하는 게 맞는 것인지 서울시민, 국민에 여쭤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단일화 방식과 관련, "제3의 공간 등 단일화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다. 실무협상기구에서 합의가 안 된다면 (단일화 방식을 정하기 위한) 시민의 뜻을 물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