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관여 안 했다"?…법무법인 내 '박범계 팔이' 흔적 잔뜩

14일 기준 대전 서구 둔산동에 위치한 법무법인 명경 입구(위)와 빌딩 1층 안내판 모습. 김소연 변호사 제공 14일 기준 대전 서구 둔산동에 위치한 법무법인 명경 입구(위)와 빌딩 1층 안내판 모습. 김소연 변호사 제공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제기된 이해충돌 방지의무 위반 논란이 '박범계 팔이'로 옮겨붙는 모양새다. 실제 박 후보자가 출자한 법무법인 주변 곳곳에서 박 후보자의 이름이 잔뜩 발견된 까닭이다.

13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박범계 후보자가 출자해 설립한 법무법인 명경은 2012년 설립 당시부터 2014년까지 연 매출은 1천만 원에 불과했지만 2019년 매출액은 약 32억 8천만 원으로 328배 늘었다. 법무법인 명경은 박 후보자가 2012년 출자금 1천만원을 대고 설립에 참여한 곳이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선 이해충돌 방지의무 위반 논란이 제기됐다. 법무법인 명경이 고공성장을 하는 기간 동안 박범계 후보자가 법무부·검찰 등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탓이었다.

이에 대해 박범계 후보자 쪽에선 "19대 총선 당선 직후인 2012년 6월께 변호사를 휴업하고 이후 법인에 한 번도 출근하지 않았다"며 "국회의원 겸직 금지가 법제화된 2014년에는 대표변호사에서도 사임했다"고 해명했다.

박범계 후보자를 둘러싸고 발생한 이해충돌 방지의무 위반 논란은 박 후보자의 해명에도 꺼지지 않고 되레 법무법인 명경의 박범계 팔이로 옮겨붙고 있는 형국이다. 실제 홈페이지뿐만 아니라 법무법인 주변에서도 박 후보자의 이름이 잔뜩 발견됐기 때문이다.

2018년 12월 기준 법무법인 명경의 변호사 소개란. 김소연 변호사 제공. 2018년 12월 기준 법무법인 명경의 변호사 소개란. 김소연 변호사 제공.

박범계 후보자에게 공천을 받아 대전에서 시의원을 지냈던 김소연 변호사가 본지에 제공한 14일 기준 법무법인 명경의 주변 사진을 보면 곳곳에서 박 후보자의 이름을 손쉽게 찾을 수 있다. 법무법인이 위치한 건물 1층 안내판과 엘리베이터에서부터 박 후보자의 이름이 눈에 띈다.

명판 사진까지 공개 돼 법무법인 명경이 박범계 후보자의 이름을 내릴 충분한 시간이 있었다는 정황까지 드러났다. 현재 법무법인 명경 입구의 명판은 교체형인데도 박 후보자의 이름을 떡하니 걸려 있다. 단지 '휴업 중'이라는 표식만 붙어 있을 뿐이다.

더군다나 이 명판은 2018년 12월 이후 한 차례 교체됐다고 나타났다. 2012년 휴업한 박범계 후보자의 이름은 고정형 명판이 교체형 명판으로 바뀌었는데도 계속 걸려 있었다. 더군다나 박 후보자의 친동생이 이 법무법인에서 사무장으로 재직한 사실이 알려져 법무법인 명경의 박범계 팔이 논란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같은 행위에 대해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법무법인 명경이 버젓이 홈페이지에 박 후보자의 이름을 올리고 영업에 박 후보자의 이름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것은 전형적인 실세 정치인 마케팅을 한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