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솥밥 먹은 안철수 저격한 이준석, 진짜 속내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서울시장 선거 출마에 대해 "안철수 잘 아는 사람들은 전부 다 부정적으로 본다"고 말한 배경에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과거 안철수 대표와 함께 바른미래당 소속이었던 이준석 전 최고의원은 13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나를 포함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이상돈 전 의원 등 안 대표와 같이 일해본 사람들은 전부 다 안 대표의 행보가 용두사미 식으로 끝날 것이란 생각을 하고 있다. 안 대표의 정치는 항상 비슷했다"고 말했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안철수 대표를 잘 아는 사람들'의 앞 글자를 따서 '안잘알'이란 표현을 썼다. 그러면서 안잘알은 안 대표에 대해 안 좋게 평가한다며 선거가 진행될수록 안 대표 특유의 정치 패턴이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안철수 대표는 서울시장 출마 선언 전까지 제3지대론을 얘기하다가 이번엔 출마 선언을 하며 '야권 단일 후보'가 되겠다고 했다. 신선한 충격이었다. '역시 시작은 다르군'이라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단일화 과정에서 습관이 그대로 나올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말하는 안철수 대표의 습관 가운데 하나는 '언사'였다. 그는 "안 대표가 '나 아니면 안 돼. 내가 나가면 이기고 네가 나가면 진다'는 얘기를 또 할 것이라고 이미 생각했다. 지금 딱 그러고 있다"며 "앞으로 '당신들이 나가면 진다'는 얘기도 많이 하면서 듣는 사람에 따라 굉장히 모욕적일 수 있는 언사도 많이 할 것이다. 그런 언사는 제3지대론을 따를 때 나오는 언사여야지 국민의힘 표가 필요한 야권 단일 후보가 할 수 있는 언사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안철수 대표는 선거에 돌입해 본선으로 가면 정책이나 TV토론에서 약점을 많이 드러냈다. 이 때문에 용두사미형"이라며 "우리가 흔히 지금까지 대선이라든지 서울시장 출마라든지 큰 선거에서 경험했던 게 그대로 재현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이번엔 얼굴 표정 등 달라지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저번엔 더 달랐다. 머리도 바꾸고 목소리도 바꾸고 포스터도 바꿨다"고 답했다. 국민의당 관계자에 따르면 실제 안철수 대표는 지난 대선 때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에게 외모 등 이미지 컨설팅을 받은 바 있었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안잘알이자 안철수 대표에 대해 비판적인 인사로 유명하다. 2018년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바른미래당으로 합당하면서 안 대표와 한솥밥을 먹었던 그는 선거에서도 여러 번 안 대표를 경험했다.

2016년 20대 총선 때 이준석 최고위원은 서울 노원병에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해 당시 국민의당 소속으로 출마한 안철수 대표와 맞붙어 패배했다. 2018년 서울시장 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재보궐 선거 때 둘은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안 대표는 서울시장 후보로, 이 전 최고위원은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후보로 동시에 출마해 선거를 함께 치렀다.

이때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선거 과정에서 안철수 대표의 지지율 변화를 보고 안 대표에 대한 현실을 경험했다고 알려졌다. 당시 안 대표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대패했다. 이 전 최고위원의 지역구인 노원병에서의 안 대표가 얻은 서울시장 득표율은 약 14%였다. 이 전 최고위원이 얻은 국회의원 득표율 약 27%의 절반 수준이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본지와의 전화 통화에서 "안철수 대표는 정치적인 판단에 있어서 일반적인 정치인과 조금 다른 기준을 적용해 행동하는 특이한 사람"이라며 "누군가를 자신의 틀 안에서 판단한 뒤 연락 끊어 버리는 등의 습관이 있어서 생각보다 원수가 많다. 또한 당내에서도 미처 정리하지 못한 분란도 있다고 알고 있어 앞으로 험난한 여정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실제 안철수 대표가 서울시장 출마를 두고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김도식 비서실장과 마찰을 빚었다고 알려졌다. 또한 '갑질' 논란으로 시끄러웠던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관련된 리스크도 아직 다 가시지 않았다는 게 최근 여의도를 떠도는 후문이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관계자는 "안 대표는 김 비서실장과 마찰을 빚은 적이 없었다. 또한 다른 내용 역시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한편 이준석 최고위원은 CBS 라디오에서 안철수 대표와 국민의힘 후보 사이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있는한 쉽지 않다고 본다"며 "김 위원장은 번복을 잘 안 한다. 얼마 전 '별의 순간이 윤석열 총장 앞에 왔다'고 하지 않았나. 그게 사실 안 대표를 견제하는 가장 강력한 멘트다. '너는 아니야' 이렇게 말한 것"이라도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