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에 똘똘 뭉친 'TK정신'으로 다시 일어서자"

[신년교례회] 2021 신년교례회 화두는 '코로나 극복'과 '대구경북 합심'
주호영 "힘 모으면 모든 일 잘될 것"…구윤철 "지역 발전이 나라의 발전"

이철우(왼쪽부터) 경상북도지사와 이상택 매일신문 사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13일 화상으로 열린 '2021 언택트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서 대구와 경북이 함께 뛰고 상생하는 원년이 될 것을 다짐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시·경북도 제공 이철우(왼쪽부터) 경상북도지사와 이상택 매일신문 사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13일 화상으로 열린 '2021 언택트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서 대구와 경북이 함께 뛰고 상생하는 원년이 될 것을 다짐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시·경북도 제공

13일 열린 2021 재경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를 관통한 주제는 '코로나19 극복'과 '대구경북 합심'이었다.

이상택 매일신문 사장은 "대구경북은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크나큰 고통을 겪었다. 하지만 우리 대구경북민이 똘똘 뭉친 덕분에 위기를 극복했다"며 "올해는 소의 해다. 소의 우직함, 끈기를 대구경북의 DNA로 해서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만들자"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대구경북이 합심해 코로나19를 이겨내자고 한목소리로 다짐했다.

권 시장은 "대구경북은 작년 2~3월 특히 혹독한 시련을 겪었다. 그러나 우리 대구경북민들은 이에 굴하지 않고, 혼자 살려 하지 않고 모범적으로 이겨냈다"며 "잘 극복하도록 힘을 모아주신 대구경북 시도민과 지도자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아직도 코로나19는 끝나지 않았다. 지금 백신 수급 일정을 보면 올 한해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면서 어렵게 지내야 할 것 같다"며 "하지만 작년을 잘 이겨냈기 때문에 올해도 TK정신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낼 뿐 아니라 일상을 회복하고 재도약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권 시장은 특히 이철우 도지사를 언급하며 "저와 이 지사는 몸을 던져서 공직자들과 함께 새로운 길을 열어나가도록 하겠다"며 "올해를 '다시 뛰는 대구경북'이라고 정했다. 대구경북이 다시 한 번 우뚝 서는 기틀을 다지는 한 해로 만들기 위해 혼신을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지사는 "권 시장님이 말씀 잘하셨듯이 코로나19를 극복할 때 우리 대구경북은 한 뿌리였다"며 "대구경북은 이 나라를 만들고 지키고 잘 살게 하는 정신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만드는데 혼신의 힘을 다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공항을 잘 만들어서 세계적인 대구경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4차 산업혁명이 오는 새 시대도 이끌어 갈 수 있는 정신을 대구경북이 함께 만들어가자"고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도 대구경북이 힘을 합쳐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그는 "지난해 초 코로나19가 대구경북에 창궐할 때 걱정이 많았다. 하지만 대구와 경북이 힘을 합쳐 잘 극복해서 큰 어려움에서 벗어났다"며 "올 한해도 대구경북이 합심하면 무탈하고 모든 일이 잘될 것"이라고 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대발나발'을 강조하며 "대구경북의 발전이 나라의 발전"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