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선택에 따라 지방정부 기관 구성할 길 열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주민들이 알아야"
주민들이 원하는 조직 만들어지는 등 대변화 일어날 듯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송하진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 김창룡 경찰청장 등 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치경찰제 도입방안 국회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송하진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 김창룡 경찰청장 등 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치경찰제 도입방안 국회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말 국회를 통과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과 관련, 올 한해 지방자치 현장의 획기적인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13일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회장 송하진 전북도지사)에 따르면 우선 지방정부의 기관구성을 다양하게 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돼 주민 선택에 따라 다양화된 기관이 만들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지방의 국제교류와 협력에 관한 사무를 지방의 사무로 명시, 지방정부의 국제 교류가 더욱 활발해진 전망이다. 실제로 경북도의 경우, 1996년부터 '동북아시아지역자치단체연합(NEAR)'을 유치해 운영을 지원해 왔는데 이번 개정안으로 국제사회에서 경북도가 더 폭넓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자치입법권에 관한 규정도 보완돼 중앙부처의 지방의 입법권 침해가 줄어들 것으로 보이고, 중앙지방협력회의 신설의 근거 조항을 둠으로써 지방의 의사를 수렴하는 기구가 만들어질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이와 함께 특별지방자치단체에 관한 세부 규정도 두게 됐다. 2개 이상의 지방정부가 공동으로 특정한 목적을 위하여 광역적으로 사무를 처리할 필요가 있을 때에는 특별지방자치단체를 설치할 수 있다는 규정이 신설돼 지역의 다양한 행정수요에 부응하고, 지역 간 유연한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가운데 시도지사협의회는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과 관련, 향후 과제로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및 정책지원 전문인력 운영을 위한 준비를 제시했으며 특별지방자치단체 규정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과 준비도 필요하다고 제언하고 있다.

시도지사협의회는 "후속 입법 과제도 남아있다"며 ▷기관구성 다양화에 관한 법률 마련 ▷중앙지방협력회의 구성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제정 ▷주민자치회에 관한 추가 연구와 법안 마련 등을 촉구했다.

시도지사협의회 관계자는 "부족한 점도, 추후 개선할 점도 있지만, 이번 개정이 자치분권 역사에서 의미 있는 한 획을 그은 것이 되도록 잘 닦아서 운용하려는 자세도 필요하다"고 했다.

송하진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이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치경찰제 도입방안 국회토론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하진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이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치경찰제 도입방안 국회토론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