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 "'윤석열 패밀리' 주진우에 공개 질의"

"윤석열 총장과 '호형호제' 하는 사이?'"
"추미애 장관에게 수사지휘권 발동 부당함 조언 후 노여움 사"

나는꼼수다(나꼼수) 멤버들. 맨 왼쪽 빨간원 안이 주진우, 맨 오른쪽 빨간원 안이 김용민. 중간은 왼쪽부터 김어준, 정봉주. 연합뉴스 나는꼼수다(나꼼수) 멤버들. 맨 왼쪽 빨간원 안이 주진우, 맨 오른쪽 빨간원 안이 김용민. 중간은 왼쪽부터 김어준, 정봉주. 연합뉴스
김용민 사단법인 평화나무 이사장 페이스북 김용민 사단법인 평화나무 이사장 페이스북

3일 김용민 사단법인 평화나무 이사장이 팟캐스트 '나는꼼수다'(나꼼수) 동료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에 대해 해명을 요구했다.

주진우 기자에 대해서는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조치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윤석열 총장 편을 들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SNS 등 온라인에서 친문 진영 네티즌들의 댓글 등을 통한 공세가 잇따랐고, '주진우는 친검(親檢) 기자'라는 언급이 나오기도 했다.

이 같은 분위기에 김용민 이사장이 이날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 나꼼수를 매개로 오랫동안 동료 내지는 정치적 동지로 관계를 맺어온 주진우 기자를 비판하며 공개 질의를 한 것이다.

김용민 이사장은 어제인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주진우 기자를 'A'라는 이니셜로 지칭해 비판하면서 "내일이 가기 전에 당신의 실명을 거론한 공개질의서를 내놓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김용민 이사장은 우선 주진우 기자와 확실히 선을 긋는 언급을 했다. 그는 "주진우 기자가 우리 편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 분들이 적지 않다. 그 심연에는 주진우 기자가 우리와 계속 한 편이어야 한다는 간절한 소망이 있다고 생각한다. 저도 주진우 기자가 우리 편이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비교적 가까운 위치에서 그동안 주진우 기자의 행적과 발언을 살펴볼 때, 그가 과연 같은 편인지 의문을 가질 일이 적지 않았다"며 "마침내 그를 '윤석열 패밀리'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뼈아픈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김용민 이사장은 공개 질의에서 향후 모두 내지는 일부라도 사실로 드러날 경우 큰 파장이 예상되는 의혹들을 제기했다.

특히 윤석열 총장과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등 '거물'들의 은밀한 회동에 참석하고, 추미애 장관을 최근에도 만나 조언을 했다는 등의 의혹에 시선이 향한다.

다음과 같다.

'윤석열 총장이 한창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되던 당시(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과의 회동 때 함께 있었던 주진우 기자가 윤석열 총장에게 '형'이라고 하면서, 양정철 전 원장에게 반농담조로 충성 맹세를 요구했다.'

'주진우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과 이동재 채널A 기자는 소통한 적 없다고 자신(김용민 이사장)에게 얘기했지만 곧 거짓으로 드러났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총장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후 주진우 기자가 추미애 장관에게 조언을 하겠다며 가서 수사지휘권은 부당하다고 말했다가 추미애 장관의 노여움을 샀다.'

'윤석열 총장과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의 회동 관련 취재를 하는 기자에게 '윤석열 라인을 흔들면 안 된다'고 전화를 했다.'

▶다음은 공개 질의 전문이다.

1. 제가 취재한 증언에 따르면, 강력한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되던 윤석열 씨가 양정철 씨와 회동할 무렵에 주진우 기자도 그 자리에 합석했습니다. 양 씨가 윤 씨를 (언론보도 외에는) 잘 모르던 시기였기에 주진우 기자가 두 사람을 소개해준 것으로 해석됩니다. 증언에 따르면, 총 4명이 있었던 이 자리에서 주진우 기자는 윤석열 씨에게 '형'으로 호칭하며 양 씨에게 반농담조의 충성맹세를 요구했습니다. 묻겠습니다. 증언대로라면 세상 사람이 다 아는 주진우 '기자'는 기자로서 왜 이 자리에 참석했습니까? 취재 목적이었습니까? 검찰총장 후보자로 거론되던 윤 씨에게 충성맹세를 요구한 것이 농담이나 장난으로 치부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까?

2. 지난 4월초로 기억됩니다. MBC 한동훈 검언유착 의혹 보도가 나온 이후인데요. 주진우 기자는 저에게 한동훈과 채널A 이동재 기자는 소통한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두 사람의 만남을 입증하는 녹취록은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아 세상에 공개됐습니다. 묻겠습니다. 이렇게 말한 이유는 상황을 오판한 것입니까? 아니면 고의로 거짓말을 해 한동훈의 이익을 대변하고자 한 것입니까? 아울러 사실 아닌 이야기는 한동훈 이동재 두 사람 중 누구에게 전달받은 것입니까?

3. 복수의 증언에 따르면, 검언유착 관련 문제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후, 주진우 기자는 추 장관을 찾아가 조언을 한다며 장관이 발동한 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은 부당하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가 추 장관의 노여움을 산 일이 있었습니다. 묻겠습니다. 주 기자는 이 일과 관련해 (추 장관 비판) 여론을 전달하려 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만, 여론을 빙자해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제동을 걸려고 한 것은 아니었습니까? 추 장관의 어떤 조치가 부당하다는 것이었습니까? 혹시 그 견해 피력은 혹시 윤석열 씨의 뜻을 전한 것입니까?

4. 증언에 따르면, 윤석열-홍석현 회동 취재하던 모 기자가 윤석열 씨에게 반론 청취차 전화통화를 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주진우 기자는 그 기자에게 전화해 윤석열 라인이 삼성 수사할 수 있도록 해야 하고, 그렇기에 윤석열 라인을 흔들면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묻겠습니다. 증언이 사실이라면, 윤석열 씨로부터 그 기자에게 항의 전화를 하라는 부탁을 받았습니까? 그리고 삼성 수사와 윤석열-홍석현 회동 보도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이어 김용민 이사장은 "미흡하거나 해명이 제가 공개하지 않은 객관적 정황에 배치될 경우 추가 질문을 할 수도 있다"면서 "다시 한 번 검찰개혁을 열망하는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어떤 비판도 달게 받겠다"고 네티즌들의 반응에도 응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