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떼면 국민 실망·상처"…국회서 인사말도 못한 이정옥 장관

'성인지 감수성 집단 학습' 논란 李 여가부 장관, 국회서 '발언 금지'
국민의힘, 질의에 답변 않는다는 조건으로 출석 요구…여당 수용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가 산회된 뒤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가 산회된 뒤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한 마디도 하지 못하고 퇴장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성인지 감수성 집단 학습' 발언의 여파다.

이 장관은 2일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 법률안'에 대한 안건심사가 진행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 회의에 참석했지만 의원들로부터 단 한 번도 질의를 받지 못했다.

이 장관 사퇴를 요구해온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 장관이 이날 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이 장관의 출석을 요구했고, 여당은 이를 받아들였다.

이에 이 장관은 질의를 받지 못했으며, 법안 통과 후 통상적으로 이뤄졌던 국무위원 인사말도 하지 못했다. 이 장관이 국민의힘 의원석으로 다가가 인사하려 했지만, 이마저도 의원들로부터 외면을 받았다.

여가위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은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장관이 입을 떼는 순간마다 국민은 실망하고 피해자는 상처를 받아왔다"며 "그러나 장관이 계속 버틴다고 산적한 법안을 외면할 수 없으니, 여야 합의로 이 장관 발언을 제한한 채 회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 장관은 지난달 5일 국회 예결위에서 "박원순·오거돈 등 전직 시장의 성범죄로 838억원의 선거 비용이 들어가는데, 여성 또는 피해자들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 생각해본 적 있나"라는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국민 전체가 성인지 감수성을 집단 학습할 기회"라고 답해 논란이 됐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