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與, 허구를 사실로 만들려 해…연성 파시즘"

국민의힘에 "합리적 중도보수 연대 틀 꾸려야" 제안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카페 '하우스'에서 국민의힘 황보승희,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 공동 주최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에서 '탈진실의 시대'를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카페 '하우스'에서 국민의힘 황보승희,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 공동 주최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에서 '탈진실의 시대'를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야당 의원들을 상대로 한 강연에서 "허구를 만들어놓고 그것을 사실로 만들려고 한다"며 여권을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0일 여의도 정치카페 하우스에서 열린 국민미래포럼 강연을 통해 "옛날에는 팩트를 인정하고 해석하는 싸움이었는데, 이제는 팩트 자체를 두고 싸우는 이상한 상황"이라며 "나는 사실을 말하고 그들은 거짓말하는데 손해는 내가 본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현직 법무부 장관을 조국 씨, 추미애 씨라 부르면서 "자기변명을 위해 판타지를 구성했다"며 "자기가 잘못하지 않은 대안적인 세계를 만들어놓고 국민을 이주시키려 한다"고 악평했다.

이어 곽노현 전 서울시 교육감 사건에서 '탈진실'의 싹을 봤다면서 "그분이 부정한 일을 했는데, 잘라내고 사과하지 않고 곽노현은 무죄라고 편을 들었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트럼프가 사람들을 반으로 갈라치고 지지층만 결집해도 집권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미국의 트럼피즘이 한국에선 민주당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1930년대 나치 상황"이라며 "(나치의 선동가였던) 괴벨스가 실천했던 것이 소프트하게, 연성 파시즘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국민의힘을 향해선 "보수를 버리라는 것이 아니라 보수의 이야기를 중도의 관점에서 하란 것"이라며 "대통령이 대깨문(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를 비하하는 표현)만 대표하고 있으니 통합의 리더십을 얘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