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신공항 검증위원장 "‘근본적 재검토’ 가덕도 연결 유감"

‘전면 백지화’ 로 정치적 확대 해석 경계

김수삼 김해신공항 검증위원장이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해신공항 검증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수삼 김해신공항 검증위원장이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해신공항 검증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수삼 김해신공항 검증위원장은 20일 '근본적인 재검토'라는 김해신공항 검증 결과 발표가 가덕도신공항 사업 추진으로 이어지는 상황에 대해 유감을 나타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검증위 명의로 국무조정실을 통해 보도설명자료를 내고 "과학적·기술적 측면에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을 검토한 것을 가덕(도) 등 특정 공항과 연결하거나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검증위가 지난 17일 발표한 '김해신공항 추진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결론이 전면 백지화 결정으로 해석되는 것에 대해 선을 그으면서 여권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적극 추진하고 나선 것을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은 '최종 결론 발표 5일 전(12일) 김 위원장과 4개 분과장 등 5인이 백지화 결론을 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는 "검증위는 9월 25일 전체회의에서 법제처 해석에 따라 두 가지 결론 중 하나를 채택하기로 결정한 상황이었다"며 "지난 10일 법제처 해석 이후 12일 총괄분과위원회(위원장과 분과위원장 4인으로 구성)에서 발표문을 최종 확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신이 검증위 결론에 대해 '보완할 수 있으면 김해신공항으로 가라는 것'으로 언급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그는 "공식 인터뷰가 아니었고 보도하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선의로 응한 통화를 공식 (인터뷰) 기사로 보도하고 내용을 왜곡해 심히 유감"이라고 했다.

앞서 검증위는 법제처 유권해석에 이상이 없을 경우를 전제해 '문제를 제대로 보완하면 관문 공항으로 문제 없다'는 잠정 결론을 내렸으나 법제처가 '공항 시설 확장을 위해선 지자체와 협의해야 한다'는 취지로 제동을 걸자 '근본적 재검토' 결론에 이르렀다.

그러나 검증 결과 발표 뒤 일부 위원들이 다른 입장을 밝혔다는 보도가 잇따르며 논란과 혼란이 가중되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