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서울·부산시장 후보낸다…野 "천벌있을 것" 맹비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19차 온택트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19차 온택트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당헌을 개정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하자 국민의힘은 "천벌이 있을 것"이라며 맹비난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9일 의원총회에서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저희 당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것에 서울·부산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민주당은 내달 1일 당헌 개정 여부를 묻는 전당원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돼 있다.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선은 민주당 소속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문 사건으로 시장 자리가 공석이 되면서 치러지는 탓에 민주당은 현 당헌으로는 후보를 낼 수 없다.

이와 관련, 한 정치권 인사는 "자기들한테 유리하면 지키고, 불리하다 싶음 없앨 거라면 애초 뭐하러 규칙을 만드는지 모르겠다. 당헌 만들 당시 내세운 명분은 어디로 갔는가"라고 꼬집었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국민의힘도 '천벌', '염치', '비겁' 등의 단어로 민주당을 거칠게 비난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후보 공천 공식화와 관련, "전당원 투표 결론은 뻔하니까 그렇게 할 줄 알았다. 온갖 비양심은 다한다"며 "천벌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규환 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방탄국감이 끝나자마자 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전당원 투표로 결정하겠다고 한다"며 "명시된 당헌을 어기고 사실상 후보를 내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당원의 뜻이 곧 국민의 뜻인 것마냥 포장하려는 민주당의 행태가 비겁하다"면서 "국민에게 진정으로 사죄한다면 후보를 내서는 안 된다. 만약 국민과의 약속을 어기고 끝까지 공천을 강행한다면 국민들께서 심판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전북 시·군 자치단체장과 정책협의를 위해 전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자기네들 당헌·당규 자책사유 있어 후보 내지 않겠다고 했는데 약속을 파기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민주당의 당헌 개정 찬반 투표 결과 '찬성'이 압도적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민주당은 다음 주까지 당무위·중앙위 의결을 거쳐 당헌 개정을 조속히 마무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오후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부산 동래경찰서 유치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오후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부산 동래경찰서 유치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