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호처 몸수색 당한 주호영…野 "노골적 의회 모욕"

野, 文대통령 입장 때 고성 항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사전환담 당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의 주 원내대표 신체 수색 시도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사전환담 당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의 주 원내대표 신체 수색 시도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555조8천억원 규모 내년도 정부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방문한 28일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경호처가 문 대통령과 예정된 환담장에 들어가려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대구 수성갑)의 신원 확인과 신체 수색을 시도한 것이 발단이었다. 주 원내대표는 강하게 항의하며 사전간담회에 불참했고, 야당은 시정연설에 고성과 함께 야유를 보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전 10시쯤 본회의장에 들어가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청와대 경호팀의 야당 원내대표 수색에 대해 항의했다.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몸수색을 강압적으로 하는 것은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라는 지적이다.

이에 박 의장이 "사실을 확인한 후에 합당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으나 항의는 잦아들지 않았다. 박 의장은 다시 "청와대에 합당한 조치를 요구하겠다"며 "의원들도 시정연설을 경청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국민의힘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이 열리는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사전환담 당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의 주호영 원내대표 신체 수색 시도와 관련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이 열리는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사전환담 당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의 주호영 원내대표 신체 수색 시도와 관련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윽고 문 대통령이 국회 본회의장에 입장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전원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보냈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은 일어서지 않고 부당함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연설대에 섰지만 고성이 계속되자 문 대통령은 박 의장에게 장내 정리를 요청했다. 박 의장은 "일단 그런 일이 일어난 데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온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야당도 예의를 갖춰 경청해달라"고 말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실에서 열릴 문 대통령과 환담에 참석하려 했으나 입구에서 경호처로부터 제지를 당해 발길을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청와대 경호원이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신원확인을 요구했고, 신분을 밝혔음에도 신분증과 출입증 등을 요구했는가 하면 '휴대전화기밖에 안 들고 있다'는데도 신체 수색을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경호처는 입장문을 내고 "5부요인-정당 대표 등에 한해 검색을 면제하는 경호업무지침에 따라 면제 대상이 아닌 주호영 원내대표의 검색을 하게 됐다. 다만, 현장 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한편 대통령이 시정연설 등을 위해 국회를 찾는 경우 국회의장, 여야 교섭단체 대표 등과 간담회를 관례적으로 가져왔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사전환담 당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의 주 원내대표 신체 수색 시도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사전환담 당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의 주 원내대표 신체 수색 시도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