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가스공사 질타…"헬조선 만드는 길 동조 말아야"

[가스공사 국감] 부당해고·정규직 전환 행정소송 관련 질의
류 “없는 사람들의 삶은 왜 이렇게 고달파야 되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국정감사에서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국정감사에서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국회의원이 한국가스공사의 정규직 전환에 관해 물으며 "없는 사람들의 삶은 왜 이렇게 고달파야 되냐"며 "헬조선을 만드는 길에 공기업이 동조하지는 않아야 한다"고 했다.

류 의원은 지난 20일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에게 사내에서 발생한 부당해고 사건과 정규직 전환을 막기 위한 행정소송에 관해 질의했다.

류 의원 측에 따르면 얼마 전 해고된 가스공사 비정규직 직원 A씨는 지방노동위원회에서 부당해고 심판을 받았다. 가스공사는 재심을 신청했지만 중앙노동위원회가 신청을 기각해 A씨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가스공사는 승소 가능성이 희박한데도 무리한 행정소송까지 진행하며 해당 직원의 정규직 전환을 막고 있다는 것이 류 의원의 설명이다.

류 의원은 행정소송 준비서면을 들어 보이며 가스공사의 편파적 공정을 비판했다.

류 의원의 "소송을 취하하고 정규직 전환을 검토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채 사장은 "개별 소송과 관련된 사안으로 법률 검토를 거쳐 소송 진행을 결정했고, 결과가 나오는 대로 따르겠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류 의원은 "누구나 누려야 할 안정적 일자리가 엄청난 경쟁률을 뚫어야만 얻을 수 있는 보상으로만 취급되면 특별할 것 없는 평범한 사람들의 삶은 어떻게 되느냐"며 질의 도중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