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의짐' 발언 사과 못해" 野 '국감 중단 요청'

이 지사 "국민의 한 사람으로 말 할 수 있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국민의짐' 발언을 두고 야당이 '감사중단'을 요구하는 등 파장이 일었다.

이날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은 이 지사를 향해 "홍보 예산에 대해서 야당의원이 지적하니 '일베 수준의 조작과 선동', ' 이러니 국민의 짐'이라는 말을 했다"며 "해당 발언과 태도에 대해 할 말이 없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자 이 지사는 "제가 '(국민의)짐'이라 한게 아니고 '(국민의)짐이란 조롱을 듣는 이유다'라는 취지로 한 말"이라며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대응했다.

이어 박 의원이 "너무 정치적이지 않느냐"며 "제1야당에 '국민의짐' 뭐냐. 다른 당에 대해서 예의를 지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이 지사는 "저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충분히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맞받아 쳤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이헌승 감사반장이 나서 "국정감사장에서는 동료 의원들이나 정당 등에 명예훼손이나 조롱을 자제해 달라"며 "수감자로서, 증인으로 당명이 있음에도 '국민의짐'이라는 조롱하는 것은 바람직한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중재에 나섰다.

이날 이 지사의 태도와 관련해 불만을 표출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결국 결국 감사 중단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박 의원은 "근본적으로 국정감사에 대한 회의적인 생각을 하는 지사께서 생각을 정리하고 저희들 하고 이야기도 하고 해서 감사가 돼야지. 지금 이런 상태에서는 감사를 진행할 수가 없다"고 중단을 요청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 역시 "자료 제출을 요청했는데 일부 누락하셨다. 해당 자료를 달라"면서도 "해당 발언에 대해 분명히 입장표명과 사과를 하시라"고 채자 요구했다.

이 지사는 이날 거듭되는 중재에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야당에 대해 한번도 먼저 선제 공격한 적 없다. 공격을 하니까 해명은 해야 할 것 아닌가. 이해 부탁드린다"며 "사과는 마음에 있어서 하는 것이다. 저의 말씀은 그러지 않길 바란다는 선의에서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듣는 사람 입장에서 다를 수 있고 상처 받을 수 있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결국 이날 국토교통위 국정감사는 점심시간을 포함해 2시간 가량의 정회에 들어갔다.

한편, 이 지사는 지난 18일 야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정책 홍보비가 250억원을 웃도는 등 과다하게 지출됐다는 지적한 것을 두고 '5만원 일식 먹고 된장찌개 먹은 10명을 밥값 낭비라 비난하니, 국민의 짐이라 조롱받는 이유'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정보왜곡과 선동으로 여론조작 하던 시대는 지났지만, 국민의힘과 보수언론은 여전히 국민을 선동에 놀아나는 하찮은 존재로 아는 모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경기도가 이 지사의 임기 시작 시점인 2018년 7월부터 지난 8월까지 홍보비 256억4천600만원을 썼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