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입시설명회, 경남 57번 열 때 경북 15번 개최"

정희용 의원 "지역편중 심각" 지적
지난 3년간 197건 중 98건 경남·전남권에 쏠려

정희용 의원 정희용 의원

EBS(한국교육방송공사)가 시·도별로 개최하는 입시설명회의 지역편중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정희용(경북고령·성주·칠곡) 의원이 EBS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EBS가 개최한 입시설명회 197건 중 절반에 가까운 98건(49.7%)이 경남권(부산·울산·경남)과 전남권(광주·전남)에 편중됐다.

EBS는 매년 수험생과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17개 시·도별로 입시설명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2017년 50건, 2018년 68건, 2019년 79건을 개최했다.

지역별로는 ▷경남권(부산·울산·경남) 57건(28.9%) ▷전남권(광주·전남) 41건(20.8%) ▷수도권(서울·경기·인천) 26건(13.2%) ▷강원 21건(10.7%) ▷경북권(대구·경북) 15건(7.6%) ▷충남권(대전·충남·세종) 12건(6.1%) ▷전북 11건(5.6%) ▷충북 9건(4.6%) ▷제주 5건(2.5%) 순으로 확인됐다.

경남권과 전남권에는 전체의 49.7%에 해당하는 98건의 입시설명회가 개최됐지만,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은 13.2%(26건), 경북권(대구·경북)은 7.6%(15건)에 그쳤다.

수도권 입시설명회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은 지방과의 교육격차를 고려한 것으로 볼 수 있으나, 비수도권 지역 간 입시설명회가 불균형하게 개최된 것은 문제라는 지적이다.

특히 전남권과 경북권은 입시설명회 개최 비중이 3배 가까이 차이 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북권의 고등학생 수는 14만여 명으로 전남권 10만여 명에 비해 40% 가량 더 많음에도 불구, 개최 실적은 46건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나 특정지역에 입시설명회가 편중됐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정희용 의원은 "EBS는 상대적으로 대입정보 접근이 힘든 지방이나 비수도권 지역의 교육정보 격차를 줄이기 위해 입시설명회를 개최하고 있으나, 특정 지역에 편중된 입시설명회는 지역간의 교육격차를 오히려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