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개천절 집회, 반사회적 범죄…관용 없을 것"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 초강경 어조
"추경 조속 통과도 기대한다"며 야당 압박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 일부 단체가 계획하고 있는 다음달 서울에서의 개천절 집회와 관련해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들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된다"며 이번 집회를 사실상 반사회적 범죄로 규정했다.

이어 "우리 사회를 또 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다. 정부는 국민을 보호할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4차 추경이 국회에서 처리되길 기대한다"며 "정부는 추경이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추경이 끝이 아니다. 정부는 어려운 국민들을 세심하게 돌아보고 살피는 노력을 멈추지 않고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울러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힘겹고 어려운 일을 도맡아야 하는 국민들이 많다. 필수노동자들이 대표적이다. 재택근무가 확산되고 온라인 거래와 원격 교육 등 비대면 사회로 급격하게 세상이 바뀌고 있지만 코로나에 취약한 환경 속에서도 누군가는 위험을 무릅쓰면서 지금의 자리를 지켜야 한다"며 "방역과 치료를 담당하는 보건의료 종사자들, 요양과 육아를 담당하는 돌봄 종사자들, 배달업 종사자들이나 환경미화원들, 제조, 물류, 운송, 건설, 통신 등 다양한 영역에서 대면 노동을 할 수밖에 없는 분들이 필수노동자"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을 하고 있고, 우리 사회의 유지를 위해 없어서는 안 될 일을 하고 있다. 비대면 사회도 이분들의 필수적 노동 위에 서 있다"며 "정부 각 부처는 코로나 감염의 위험에 가장 많이 노출되어 있고,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저임금과 불안정한 고용형태에 놓여 있는 필수노동자들에 대해 각별히 신경 쓰고 챙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