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수석·검사장·차관급 인사까지…노골적 TK패싱

대구경북 주요현안 해결 빨간불…친문·서울·호남 인맥만 중용
지역연고 인물도 찾기 어려워…내년 예산편성과정 난항 예상

(상단 왼쪽부터) 외교1차관 최종건, 법제처장 이강섭, 행안부 차관 이재영, 해양수산부 차관 박준영, 농촌진흥청장 허태웅. (하단 왼쪽부터) 특허청장 김용래, 새만금개발청장 양충모, 국가보훈처 차장 이남우,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김재신. (상단 왼쪽부터) 외교1차관 최종건, 법제처장 이강섭, 행안부 차관 이재영, 해양수산부 차관 박준영, 농촌진흥청장 허태웅. (하단 왼쪽부터) 특허청장 김용래, 새만금개발청장 양충모, 국가보훈처 차장 이남우,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김재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2일 청와대에서 국민소통수석과 사회수석 후임인사를 발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소통수석에 정만호 전 강원 경제부지사, 사회수석에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내정했다. 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2일 청와대에서 국민소통수석과 사회수석 후임인사를 발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소통수석에 정만호 전 강원 경제부지사, 사회수석에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내정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주요 인사에서 대구경북 패싱이 심화되고 있다. 지난 6월 장관급인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안동)이 물러난 이후 청와대 수석비서관 교체, 검사장 승진, 차관급 인사가 이어졌지만 대구경북 출신은 찾아볼 수 없다.

14일 9개 부처 차관급 인사가 단행됐지만 지역 출신은 커녕 연고를 둔 인물도 찾아 보기 어렵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외교부 제1차관에 최종건 청와대 국가안보실 평화기획비서관, 법제처장에 이강섭 법제처 차장, 행정안전부 차관에 이재영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 해양수산부 차관에 박준영 해수부 기획조정실장을 승진 기용했다.

또 농촌진흥청장에는 허태웅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한국농수산대학 총장, 특허청장에 김용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새만금개발청장에 양충모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을 발탁했다. 대부분 서울 또는 호남 인맥들이다.

최근 부동산 정책 실패로 5명의 청와대 참모진을 교체할 때도 최소한의 지역 안배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임기 후반기 들어 친문(친문재인)과 특정지역 중심의 인사를 노골화하면서 공직사회에서 대구경북의 입지가 더욱 축소되지 않을까 우려된다. 지난 7일 법무부의 검찰 고위직 인사에서도 검찰 내 핵심 요직인 이른바 '빅4'를 호남 출신으로 채워 비판을 산 바 있다.

현재 대구경북 인물로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대구), 조명래 환경부 장관(안동),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장관급·성주) 등이 포진하고 있으나 이 정도 인맥으로는 지역과 정부, 청와대의 가교 역할을 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문 정부 들어 지역 인물들의 인사 선순환이 막히면서 지역 현안 해결에 빨간 불이 켜진 것은 물론 미래를 책임질 인물을 키우는 데도 어려움이 이만저만 아니라는 하소연이 나온다.

대구시의 한 관계자는 "정부의 내년도 예산 편성 과정에서 접촉할만한 지역 출신의 고위직 공직자가 적어 어려움이 컸다"고 털어놨다.

정치권의 한 인사는 "지난 총선 결과 등 대구경북의 정치지형 변화를 감안하더라도 최근 문 정부의 무관심은 소외 차원을 넘어섰다"며 균형있는 인사를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