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당권 3인 "대구공항 걸림돌 사라져…가덕신공항 찬성"

김부겸 “안전성 문제 땐 가덕도 반대 안 해”·이낙연 “확장성 중요”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박주민(왼쪽부터), 이낙연, 김부겸 후보가 31일 부산MBC에서 부산·울산·경남 권역 방송토론회에 참석, 토론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박주민(왼쪽부터), 이낙연, 김부겸 후보가 31일 부산MBC에서 부산·울산·경남 권역 방송토론회에 참석, 토론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들이 동남권신공항과 관련, 부산울산경남(부울경)을 노골적으로 지지하고 나섰다. 이낙연, 김부겸, 박주민 후보(기호순)는 31일 대구MBC·울산MBC·MBC경남이 공동주관한 TV토론회에서 가덕도공항 건설 불가피성에 한 목소리를 냈다. 이 후보는 정부를 향해 "미래를 내다보고 '확장성'을 감안해 결정해달라"고 했고, 김 후보는 김해신공항 확장안에 문제가 있을 경우를 전제로 찬성 입장을 밝혔다.

세 후보는 "박근혜 정부에서 결정된 김해신공항이 항공기 충돌 우려 등이 있어 부울경의 우려가 크다. 실질적인 동남권관문공항 필요성과 입장을 밝혀달라"는 질문에 약속이나 한 듯 한통속의 해법을 내놨다.

먼저 답변한 김 후보는 "다행히 대구경북통합신공항 문제가 한 고비를 넘겼다. 검증단의 결과를 봐야겠지만 안전성, 그런 문제가 나오면 5개 광역자치단체(대구경북·부울경)합의를 못 지킨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동남권경제성장 동력이 될 어떤 지역, 지금 가덕도가 많이 거론되는 데 저는 반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주민 후보는 "김해공항 일부 확장으론 동남권 수요를 충족하지 못 한다"며 "향후 수요에 대비해 신공항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통합신공항 문제가 해결됐고, 김해공항은 여객 및 물류 수송으로 활용이 가능한 만큼 가덕도공항 건설이 최적이라는 논리다.

이 후보는 기존 입장에서 한 걸음 더 나갔다. 그는 "부산 하늘길인 가덕도신공항건설이 부산 백년대계,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필요하다"며 "대구군공항도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검증위 결정이 나오면 여러 가지를 고민하겠지만 '확장성'을 보고 판단해달라는 말을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