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도심 흉물, 대구 태평로 미군 '47보급소'…반환 논의 급물살 탈까

곽상도 "국방부, 기부 대 양여 방식 가능한 것으로 검토"

15일 대구 중구 태평로3가 주한미군 47보급소가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반환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5일 대구 중구 태평로3가 주한미군 47보급소가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반환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주한미군이 74년째 사용 중인 대구 중구 태평로3가 '47보급소'(9천260㎡)를 시민 품으로 돌려주는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국방부가 최근 법적으로 외국 군사 시설도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반환 추진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 방식이 성사되면 남구 캠프워커 A-3 비행장 서편 구간을 돌려받아 3차 순환선을 개통하는데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곽상도 국회의원. 매일신문DB 곽상도 국회의원. 매일신문DB

15일 곽상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대구 중남)에 따르면 앞서 대구시가 47보급소 대체부지·시설을 제공하면 국방부는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반환을 추진할 수 있는지를 질의했다. 주한미군이 47보급소를 쓰고 있지만, 부지의 87%가 국방부 소유여서다.

이에 지난주 국방부는 '국방·군사시설 사업에 관한 법률'에 따라 외국군대 시설도 기부 대 양여가 가능하나 과거 사례가 없는 탓에 국방부 내 업무 조정·배분이 필요한 사안이며, 대구시가 결심하고 구체적 협의안을 마련하면 미군과 논의에 나서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곽 의원은 전했다. 주한미군 역시 보급창고 시설이 캠프워커와 멀어 이용에 불편을 느끼고 있으며, 캠프워커 내로 시설 이전을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47보급소가 이전되더라도 한미행정협정(SOFA)에 따른 반환 절차를 거쳐야 대구시로 부지 양여가 가능한데, 이 단계에서 한미 간 환경조사와 정화책임 등에 대한 환경협의로 반환 시점이 늦춰질 수는 있다.

곽 의원은 "국방부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공문서를 조만간 대구시에 발송하기로 했다"면서 "47보급소 인근에 대단위 아파트 단지가 있는데다 추가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진행되고 있어 그간 '도심 흉물 같은 이 시설을 옮겨달라'는 민원이 잦았다. 이 방식이 해법이 된다면 3차 순환선 도로개설의 걸림돌인 캠프워커 서편 활주로 반환 등 다른 곳에도 참고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미군이 시설을 옮기면 국방부로부터 이 땅을 사들여 인근 대구예술발전소, 수창맨숀, DGB대구은행파크 등과 연계한 복합문화시설 등으로 개발하는 방안을 구상(관련 기사 [단독] 대구 태평로 미군 '47보급소' 이전할 수 있을까?)하고 있다. 이 때문에 국방부가 창고 부지를 대구시에 팔면 그 매도금으로 창고 이전비용을 충당하는 방안 등이 논의되기도 했다.

대구 중구 태평로 3가 미군부대 보급창고.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 중구 태평로 3가 미군부대 보급창고.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주한미군 47보급소=대구 중구 태평로3가 200-41 일대 9천260㎡ 규모의 단층 창고건물 10여 개로 구성됐다. 대구시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1947년부터 국방부 소유인 이곳을 빌려 창고로 사용 중이다. 이곳에는 주로 주한미군 장병을 위한 침대 시트, 책상, 의자 등 가구와 생활용품 등이 보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