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후 예우 두고 갈라진 대한민국…박원순·백선엽 조문으로 갈라서

12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조국 정국' 이후 또다시 대한민국이 갈라졌다. 고인이 된 박원순 서울시장과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 예우 문제를 두고 정치권이 공방을 벌이면서 국론도 분열된 것이다.

박 시장은 사상 첫 서울시장 3선에 성공했지만, 성추행 피소 사실이 알려지면서 장례와 조문을 두고 여론이 극명하게 갈린다. 우선 여권 지지층은 성추행 의혹은 일방의 주장에 불과하며 법원의 '유죄 선고'가 없는 만큼 죄인 취급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게다가 극단적 선택에 대한 '동정론'을 앞세운다.

이에 서울시가 운영 중인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별세' 온라인 분향소에 온라인 헌화객은 12일 오전 52만명을 넘어섰다. 또 전날인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문을 연 시민분향소를 앞세워 추모 물결을 이어가고 있다.

반면 여성단체 등은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우려를 표하며 일방적 애도 분위기를 반대한다. 야당인 미래통합당과 정의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도 같은 문제를 제기하면서 공세 수위를 높이는 분위기다.

여기에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선 안 된다'는 국민청원도 50만명을 돌파했다.

미래통합당 태영호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태영호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군 창군 원로인 백선엽 장군도 친일 행적과 남북전쟁 관련 공과 평가가 엇갈리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백 장군은 육군장(葬)을 거쳐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인데 통합당과 육군 예비역 단체 등은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현충원 안장과 육군장을 취소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일제 간도특설대에 복무한 탓에 지난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명단에 이름이 오른 탓이다.

군인권센터는 성명을 통해 "법에 따라 친일반민족행위자로 규정된 백선엽 씨에게 믿기 힘든 국가의전이 제공되고 있다"면서 "대전현충원에 백 씨를 안장하는 계획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했다.

반면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국립서울현충원에 모시지 못한다면 이게 나라인가"라고 반발했고, 육군 예비역 단체 대한민국육군협회도 입장문을 통해 "백 장군은 평소 6·25전쟁 때 싸운 전우들과 함께 묻히고 싶어 했다"며 "서울현충원은 6·25전쟁 희생 장병을 모시고자 만든 국군묘지로 출발한 곳으로 백 장군과 함께한 많은 전우가 영면해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